세계일보

검색

尹 “미등록 경로당 난방비·양곡비 우선 지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7 15:39:40 수정 : 2024-02-07 15:39: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올해 시급한 미등록 경로당 난방비와 양곡비를 정부가 우선 지원하고, 경로당 기준 개선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설을 앞둔 이날 서울 강북구의 한 미등록 경로당을 방문해 “등록되지 않은 경로당이라도 어르신들이 모여 함께 식사하고 여가 활동을 하는 장소인 만큼 소외됨이 없도록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23년 12월21일 서울 중랑구의 한 독거노인 가정을 방문해 어르신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경로당에서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며 안부를 묻고, 경로당 난방과 안전 점검 상황 등을 살폈다. 또 차례용 백일주, 유자청, 잣, 소고기 육포 등으로 구성된 설 명절 선물과 경로당에서 함께 먹을 수 있는 과일, 떡 등을 전달했다.

 

이날 윤 대통령이 방문한 경로당은 내부에 화장실이 없고 이용 인원이 기준에 미달한다는 등 이유로 등록되지 않은 시설이다.

 

노인복지법상 경로당으로 등록하려면 회원 20명 이상, 남녀 분리 화장실, 거실·방 등 공용 공간 확보, 거실 면적 20㎡ 이상 등의 기준을 맞춰야 한다. 미등록 경로당은 난방비 등 정부 지원을 받을 수 없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국무회의에서 미등록 경로당 실태를 전수조사하고 실효성 있는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전국 미등록 경로당은 1600여곳이며, 어르신 2만3000여명이 이용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

 

정부는 미등록 경로당에 필요한 난방비, 양곡비를 즉시 지원하고 실태조사를 거쳐 올해 상반기까지 경로당 기준 개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