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공의단체 회장 "의대증원 규모 지나쳐…모든 대응 방안 강구"

, 이슈팀

입력 : 2024-02-07 15:33:30 수정 : 2024-02-07 15:33: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 ‘집단행동 불법’ 발언엔 “의사들 통제하면 된다는 거냐”

전공의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회장이 전날 정부가 발표한 의대 증원 규모인 2000명에 대해 “해도 너무 지나친 숫자”라며 “할 수 있는 모든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 단 대전협 회장은 이날 자신의 SNS에 개인적으로 게시글을 올려 “정부의 일방적인 의대 증원과 필수의료 패키지 발표, 보건복지부의 (집단행동 금지)명령 등 작금의 사태에 유감”이라고 말했다.

7일 서울의 한 대형병원에서 관계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정부가 아무런 과학적 근거도 없이 2000명 증원을 내질렀다”며 “그동안 의료현안협의체에서 정확한 의료인력 수급 추계 필요성을 반복적으로 얘기했지만, 아무런 진전이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국처럼 정부와 의료계가 함께 참여해 의사 인력 수급을 계획하는 위원회를 설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료계의 파업(휴진) 등 단체 행동에 대해 박민수 복지부 차관이 “의사들은 개원의든 봉직의든 집단행동 자체가 불법”이라고 한 데 대해서는 “‘의사는 공공재’ 발언과 같은 맥락”이라며 “통제하면 된다는 입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대 증원을 통해 낙수 효과를 기대할 것이 아니라 물이 올바른 방향으로 흐르게 길을 터줘야 한다”며 전문의 중심 의료 체계 구축·의대 교수 증원·경증 환자 상급 병원 의료 이용 제한·불가항력적인 의료 사고 법적 부담 완화·필수 의료 등 의료 수가 정상화·전공의 근무 시간 단축·전공의 교육 개선이 우선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