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8독립선언 105주년 기념식, 8일 도쿄에서 개최

입력 : 2024-02-07 15:19:12 수정 : 2024-02-07 15:19: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가보훈부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의 계기가 된 2·8독립선언 105주년 기념식이 8일 오전 11시 일본 도쿄 재일본한국와이엠시에이(YMCA) 회관에서 열린다고 7일 밝혔다. 

 

재일본한국와이엠시에이 주관으로 열리는 기념식에는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 배경택 주일대사관 총영사를 비롯해 유가족과 오영석 재일본한국와이엠시에이 이사장 및 회원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기념식은 국민의례, 기념사, 성경봉독 및 기도, 2·8독립선언 낭독, 만세삼창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2·8독립선언은 재일 한인유학생들이 결성한 조선청년독립단 명의로 최팔용, 송계백, 김도연, 김상덕 선생 등 11명의 대표위원이 서명하고 재일 한인유학생 6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19년 2월 8일 도쿄에서 조국독립을 세계만방에 선포한 사건이다.

 

일본 현지에선 2·8독립선언의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그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기념식이 매년 열리고 있다.

 

이희완 차관은 “1919년 2월 8일 일본 도쿄에서 울려 퍼진 조선 청년 유학생들의 외침은 조국독립을 향한 겨레의 열망에 불씨를 지폈고, 그 불씨는 3·1만세운동으로 타올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을 이끌어냈다”면서 “정부는 2·8독립선언 선열들과 그 선열들이 이룩한 자랑스러운 애국의 역사를 우리 미래세대들이 기억하고 계승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