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윤에 차단 당했다’는 최동석…애들 있는데 연락도 안 한다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7 15:19:57 수정 : 2024-02-10 10:59: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부부였다가 파경을 맞은 박지윤(왼쪽)과 최동석. 뉴스1·뉴시스

 

KBS 아나운서 출신 부부였던 최동석(45)과 박지윤(44)의 갈등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가운데, 이혼 절차 중이어도 아이들을 함께 돌봐야 하는 두 사람이 연락을 주고받지 않는다는 사실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동석은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박지윤 파티 사진’에 대해 “파티 아니고 행사 아니냐는 지적들이 있어서 수정했어요”라는 글을 덧붙이며 ’정확히 (박지윤에게) 차단 당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전 최동석은 박지윤이 최근 지인들과 함께 자선경매 중인 사진을 올리며 “차단 당해서 어쩔 수 없이 글을 쓴다“며 박지윤이 생일이 맞은 아들이 아픈 와중에 생일에 밤샘 파티에 참석했다고 저격한 바 있다. 

 

해당 게시물에서 최동석은 아들이 지난 금요일부터 1박2일 동안 자신과 시간을 보낸 뒤 생일날 엄마인 박지윤에게 돌아갔는데, 막상 박지윤은 기침을 심하게 하던 아이를 두고 외박을 했다고 비판했다.

 

최동석은 “그 자리에 꼭 가야만 했냐? 이제 따지고 싶지도 않다”며 “가야 했다면 차라리 나한테 맡기고 갔으면 어땠을까? 그럼 아픈 애들이 생일날 엄마아빠도 없이 남한테 맡겨지진 않았을 텐데”라고 한탄했다. 현재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

 

이후 미리 잡혀 있던 자선경매에 간 것이라는 박지윤 측 해명이 나오자 최동석은 “네 변명 잘 들었습니다, 그런데 아들 생일은 1년 전에 이미 잡혀있었잖아요?”라고 비꼬기도 했다.

 

한 누리꾼이 “앞으로 아빠와 엄마로서의 역할을 해나가셔야 할 텐데 연락을 차단했다는 말이 현실성 없어 보이네요, 서로 연락은 할 필요 없다고 해도 애들이 있는데”라고 지적하자, 최동석은 “정확히 차단당한 거죠”라며 박지윤과 연락이 되고 있지 않음을 재차 알렸다.

 

다른 누리꾼들도 박지윤과 최동석이 공동 책임이 있는 아이들에 대해서도 소통하지 않는다는 것을 다소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 전처를 저격하는 최동석의 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자 누리꾼들은 “그러게 왜 서로 연락을 안 하냐”, “아무리 싫어도 애들 생각해야지”, “최소한의 연락도 안 해서 보는 사람을 피곤하게 만든다”고 지적했다.

 

한편 KBS 30기 아나운서 동기인 최동석과 박지윤은 2009년 결혼했으나 지난해 파경을 맞았음이 알려졌고, 현재 이혼 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최동석은 그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왜 아이들을 마음대로 못 만나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하거나 양육권에 대해 “결정은 안 됐지만 데려와야지”, “(박지윤이) 동의 없이 몰래 데리고 나갔다”는 등 전처와의 갈등을 드러낸 바 있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