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국기자협회 “YTN 지분 인수 승인,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

, 이슈팀

입력 : 2024-02-07 14:43:57 수정 : 2024-02-07 14:43: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국기자협회가 7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유진그룹 측이 신청한 YTN의 최대주주 변경 안건을 조건부 승인한 것과 관련해 “역사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한국기자협회 언론공공성수호 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해 한전KDN과 한국마사회가 아무런 경영상의 변화가 없는데도 1달여 만에 지분 보유에서 매각으로 입장이 바뀐 과정, 두 기업의 지분 매각 방식이 통매각으로 급변한 이유, 방송통신위원회의 이례적이고도 신속한 승인 절차, 이 모든 강압적이고 불법적인 과정에 누가 개입하고 있는지는 너무나 명확하다”고 밝혔다.

 

기자협회는 “윤석열 정부에 경고한다. 신자유주의의 깃발이 펄럭이던 20~30년 전에도 언론 공기업의 지분을 이렇게 팔아치우지 않았다”며 “YTN의 공기업 지분 매각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보도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언론 공기업의 지분을 좌판의 물건처럼 마구 팔아치운 명백한 정치 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지상파 송신탑이 들어선 국가기간시설인 서울타워를 개인업자에 넘겨버리는 후안무치가 국가 폭력에 다름 아니다”라며 “한국기자협회는 YTN의 공기업 지분 매각에 대한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