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시후는 시골사람, 연예인 할 거라고 생각 못해”… 절친 폭로에 당황

입력 : 2024-02-07 14:29:33 수정 : 2024-02-07 17:2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 화면 캡처

 

배우 박시후가 고향 친구들의 과거 폭로에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예능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박시후의 고향 친구들이 출연한다. 그의 어린 시절 추억담부터 무명배우 시절 이야기까지 절친들만 아는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최근 녹화에서 박시후가 태어날 때부터 친구였던 '부여 찐친즈' 3인방은 '친구 박시후'에 대해 시작부터 '팩폭'(팩트폭력)을 가동했다.

 

박시후의 친구들은 "본인이 도시적인 남자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실제로 보면 그냥 시골 사람"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평호(박시후의 본명)가 연예인을 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렇게 특별하게 끼가 있지 않았다"라며 거침없는 '충청도식' 입담을 쏟아냈다.

 

친구들은 박시후가 무명 시절 출연한 작품들에 대해 줄줄 읊으며 '찐친 모드'를 드러냈다. 한 예로 '가비엔제이'의 뮤직비디오에서 처음으로 대사 있는 걸 했다고 자랑했다며, 박시후 본인조차 잊고 있었던 뮤직비디오 속 대사를 그대로 재연해 의리를 과시했다.

 

이런 가운데 오락실에서 괴롭힘을 당한 어린 박시후를 위해 '부여 천하장사'였던 아빠가 불량 학생 참교육에 나선 일화도 공개됐다. 박시후는 당시 사건에 대해 "내가 아빠한테 가서 일렀다. 그때 아빠가 멋있었다"라고 회상했다.

 

한편 '아빠하고 나하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