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강제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 성명 “군마현 강제연행 추도비 철거 반인륜 폭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7 15:00:52 수정 : 2024-02-07 15:0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선중앙통신은 7일 ‘조선인강제련(연)행피해자,유가족협회 성명’을 게재하고 군마현 조선인 강제동원 희생자 추도비가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성명은 “새해벽두부터 일본의 패덕한들이 우리의 가슴에 칼을 박는 미친짓을 벌리였다”며 “일본의 군마현 당국은 내외의 강력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군마현립공원에 세워진 조선인강제련(연)행희생자추도비를 강제철거하는 천인공노할 범죄를 감행했다”고 규탄했다.

 

일본 군마현 ‘군마의 숲’에 있던 조선인 노동자 추도비 자리에 굴삭기로 철거돼 산산조각이 난 콘크리트 조각이 쌓여 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달 31일 헬리콥터를 타고 ‘군마의 숲’ 상공에서 철거 장면을 찍었다. 아사히신문 제공

이어 “지난날 일본에 의해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 희생과 손실을 강요당하고 아직도 그 아픔을 씻지 못한 우리 피해자들과 유가족들 아니 우리 인민에 대한 참을수 없는 모독이고 우롱이며 정의와 인륜을 짓밟는 야만적인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협회는 끓어오르는 분노를 안고 군마현 당국의 망동을 반인륜적인 폭거로, 패륜패덕의 극치로 준렬(열)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군마현의 조선인강제련(연)행희생자추도비는 그 이름이 뜻하는 바와 같이 일본제국주의의 침략전쟁, 식민지지배의 억울한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와 함께 평화와 우호에 대한 인류의 념(염)원이 실린 《기억, 반성 그리고 우호》의 비”라며 “마땅히 법적, 사회적 관심과 보호를 받아야 했고 그 누구보다도 나라와 지역의 정사를 맡은 당국이 먼저 나서서 세웠어야 할 비이지만 오히려 량(양)심적인 일본시민들과 재일조선인들에 의해 세워지고 오늘까지 지켜져왔었다”고 밝혔다.

 

이어 “더우기 일본은 지난 세기 우리 나라를 불법강점하고 수백만의 조선사람들에게 강제련(연)행과 강제로(노)동, 일본군 성노예의 고통을 강요하였으며 귀중한 목숨을 빼앗는 반인륜적범죄를 저지른 데 대하여, 우리 나라와 우리 인민에게 천문학적 수(숫)자의 정신문화적, 경제적피해를 준 데 대하여 똑똑한 인정도 아무런 청산도 하지 않은 상태”라고 했다.

 

또한 “추도비 강제철거야말로 지난 세기 일본이 저지른 반인륜적범죄의 진상과 그에 대한 자국민들의 죄의식을 지워버리고 우리와의 과거청산의무를 기어이 회피하며 나아가서 우리 공화국을 걸고 군사대국화의 야망을 실현해보려는 파렴치한 재침책동의 일환”이라고 했다.

 

성명은 다른 추도비들까지 철거 위험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성명은 “지금 일본우익반동들은 군마현뿐 아니라 도꾜(쿄)의 요꼬(코)아미공원에 세워진 간또(토)대지진조선인희생자추도비를 비롯하여 다른 지방의 추도비들까지도 모두 철거시키려고 광기를 부리고 있으며 총련과 우리 공화국을 해치는 짓이라면 그 무엇도 가리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어 “추도비 강제철거는 일제의 강제련(연)행범죄의 억울한 희생자들을 두번 다시 학살하는 천추에 용서받지 못할 대죄”라며 “군마현 당국은 이제라도 리(이)성과 분별을 되찾고 우리 강제련(연)행피해자들과 유가족들, 모든 관계자들앞에 진심으로 사죄하여야 하며 추도비원상복구에 스스로 발벗고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는 군마현 당국은 물론 일본이 세기를 두고 우리 나라와 우리 인민에게 저지른 온갖 죄악에 대하여 끝까지 결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전날도 조선중앙통신사 논평을 내고 “강제연행의 직접적 피해자들과 그 후손들의 상처에 다시 칼질하는 용납못할 반인륜적인 만행”이라며 원상복구를 촉구한 바 있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