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앗 내 꼬리!”…中 폭설에 기와에 달라붙은 공작새 구조 작전

입력 : 2024-02-07 17:00:00 수정 : 2024-02-07 17:22: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후베이성에 최근 폭설과 강추위가 몰아닥치면서 공작새 두 마리의 꼬리가 공원 기와와 함께 얼어붙어 구조작업이 펼쳐졌다고 홍콩 명보가 중국 구파신문을 인용해 7일 보도했다.

 

연합뉴스(홍콩명보 캡처)

보도에 따르면 최근 많은 눈과 비가 내린 후베이성 우한 정원엑스포공원에서 공작새 두 마리의 꼬리가 지붕의 기와와 함께 얼어붙었다.

 

공작새가 오도 가도 못하는 못하는 신세가 돼버리자 구조작업이 펼쳐졌다.

 

구조팀은 공작새가 놀라지 않도록 쌀알로 공작새의 관심을 끄는 동시에 꼬리의 얼음을 두드려 깨는 작업을 했다.

 

몇 분 후 공작 꼬리 깃털의 얼음이 기와에서 분리되고 공작새들은 구조됐다.

 

중국에서는 춘제(春節) 연휴를 앞두고 민족 대이동이 시작된 가운데 곳곳에서 폭설과 강추위로 교통 대란이 벌어지고 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