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대통령과 신뢰관계 유지…서로 자기 생각 강요안한 덕분"

입력 : 2024-02-07 13:37:06 수정 : 2024-02-07 16:22: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통령·與대표, 공적 일 하는 데 개인적 관계 낄 자리 없어"
당무개입 질문에 "일도양단 말할 것 아냐…소통 잘되고 할 일 더 잘할 분위기 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7일 윤석열 대통령과 관계에 대해 "대통령실과 소통은 다양한 방법으로 충실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대통령님과 굉장히 오래된 사이다. 공적, 사적으로 여러 가지 인연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패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어 "저와 그분이 신뢰 관계를 이렇게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서로 다른 점을 인정해주고 생각이 다를 때 자기 생각을 강요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지금도 그렇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대통령과 여당 대표라는 공적 지위에서 할 일을 하는 것"이라며 "개인적인 관계는 여기서 낄 자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논란 대응과 이른바 '사천 논란' 등으로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 간의 갈등 양상이 나타나고 그 이후 봉합된 과정에 대한 생각을 밝힌 것이다.

한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자기 뜻을 관철하지 못했던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일도양단으로 말씀드릴 것은 아니고, 결국 의견은 다를 수 있는 것"이라며 "충분히 설명하고 소통할 수 있는 관계가 되면 되는 것인데, 대통령과 제가 충분히 그런 관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사퇴 요구가 대통령의 당무 개입 아니냐'는 질문에도 "일도양단으로 말할 것은 아니고 이후가 중요하다"며 "소통이 지금 잘 되고 있고, 할 일을 더 잘할 수 있는 분위기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대통령과 정부·여당은 국민의 민생과 나라의 안전, 우리 임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굉장한 시너지를 내며 협력해야 한다"며 "지금 대통령실과 국민의힘은 그런 시너지를 내기 위한 최상의 관계"라고 강조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