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녹색정의당, ‘위성정당’ 추진 이재명에 “거대양당 체제 강화 선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07 11:23:27 수정 : 2024-02-07 11:23: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 그간 병립형과 준연동형 사이
갈팡질팡···위성정당 방지 노력 부재”
민주당 중심 비례연합 구축 움직임엔
“다른 소수정당들은 들러리 서야 하나”

녹색정의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총선을 앞두고 사실상 위성정당 창당을 공식화하자 7일 “거대양당 체제를 강화하겠다는 선언”이라고 질타했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녹색정의당 김찬휘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당 회의에서 “여당이 노골적으로 위성정당 창당 위협을 한 것은 맞지만 위성정당 금지 입법이 ‘여당의 반대로 실패’했다고 말할 자격이 야당에게는 없다”고 포문을 열었다. 민주당을 향해 “병립형 회귀와 준연동형 유지 사이를 갈팡질팡 해왔을 뿐, 위성정당 방지에 대한 진지한 노력이 부재했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2020년 민주당이 ‘위성정당’ 더불어시민당을 만들 때는 그나마 위성정당이라 부르지는 않았다”며 “이번에 이 대표는 대놓고 ‘준위성정당’을 창당하겠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 심판에 반대할 야당은 없다”면서도 “그것이 민주당이 압도적 다수여야 하고 다른 소수정당들은 들러리 서야 한다는 명분이 될 순 없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여당의 위성정당은 ‘칼’이고 야당의 위성정당은 ‘방패’라는 (이 대표의) 주장은 억지”라며 “국민이 볼 때, 거대양당 외의 다른 정당이 볼 때 그것은 둘 다 칼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준연동형 선거법의 취지에 맞게 윤석열 정권에 반대하는 다양한 정당이 국민 지지도에 맞는 의석을 갖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