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본질은 위성정당 맞다… 여당의 반칙·탈법에 불가피한 대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07 10:28:11 수정 : 2024-02-07 15:10: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위성정당 창당에 사과한다”면서도
범야권 비례연합전선 구축 본격화

李, 추진단장에 3선 박홍근 임명
송영길·조국 신당 합류 가능성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7일 현행 준연동형 비례제 유지 결정으로 사실상 위성정당 창당을 공식화한 것에 재차 사과했다. 대선 후보 시절 위성정당 금지를 공약했던 이 대표는 여당의 위성정당 창당에 맞대응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음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주재한 당 회의에서 준연동형제에 대해 “본질은 위성정당이 맞다.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단 점에 사과 말씀을 드린다”라며 “준위성정당 창당이 불가피하다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저희가 위성정당이라는 제도가 생겨날 수밖에 없는 불완전한 입법을 한 점, 위성정당을 만들 수 없게 제도적으로 장치를 마련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못한 점, 불가피하게 사실상 위성정당을 창당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이 자리에서도 유감의 뜻, 사과의 뜻을 밝힌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7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화살을 여당에 겨누기도 했다. 이 대표는 “분명한 것은 여당의 위성정당 창당도 똑같다”라며 “오히려 여당은 위성정당을 통해 비례 의석 100%를 독식하겠다고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또 “준연동형 제도를 완전히 무효화시키겠단 취지 아니겠나”라며 “민주당은 여당의 반칙, 탈법에 대해 불가피하게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정치권에선 야당에서 제기되는 ‘준위성정당’, ‘비례연합’을 두고 다양한 해석이 나왔다. 준위성정당의 본질은 ‘위성정당’이라고 이 대표가 직접 밝히면서 관심은 비례연합으로 집중되는 분위기다. 이는 비례 의석으로 야권의 총선 승리를 견인해야 한다는 ‘연대론’에서 비롯됐다. 새진보연합 용혜인 대표의 범야권 비례연합 전선 구축 제안에 이 대표가 화답하면서 두 정당 간 위성정당 창당을 위한 실무 논의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전날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장에 친명(친이재명)계인 박홍근 전 원내대표를 임명했다.

 

일각에선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으로 기소된 송영길(구속) 전 대표,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신당 창당 및 비례연합 합류 가능성도 제기된다.


배민영·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