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공의 파업 막아라…정부, 병원들에 모니터링·비상체제 당부

입력 : 2024-02-07 10:20:12 수정 : 2024-02-07 11:24: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복지장관, 전공의 수련병원 간담회서 "집단행동, 국민 생명 위협"
[보건복지부 제공]

정부의 의대 입학정원 증원 발표 후 의사단체들이 집단행동을 예고하면서 정부가 즉각적인 대응에 나섰다.

보건복지부는 7일 오전 조규홍 장관 주재로 전공의를 교육하는 221개 수련병원의 병원장과 비대면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전날 복지부가 의대 정원 증원 방안을 발표한 뒤 의사단체들이 집단행동을 예고하자, 수련병원과 집단행동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전공의들은 여러 의사단체 중에서도 파업 시 가장 파급력이 큰 집단으로 꼽힌다.

이날 복지부는 전공의의 집단행동은 국민 생명에 중대한 위협을 초래하는 행위라고 강조하면서 전공의의 파업 대응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줄 것을 각 수련병원에 요청했다.

전공의 복무·관리 감독을 철저히 하고, 필수진료가 유지될 수 있도록 비상진료체계를 구축할 것을 당부했다.

또 병원 내 집단행동 참여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복지부에 신속하게 공유해줄 것을 요청했다.

복지부는 전공의 집단행동 상황에 대비해 현장의 차질 없는 진료를 위해 비상진료 지원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조규홍 장관은 "환자 생명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 일체 행위에 대해 정부는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날 보건의료정책심의위원회(보정심)를 열고 2025학년도부터 매년 의대 정원을 2천명씩 늘려 2035년까지 최대 1만명의 의사 인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