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명절 앞둔 포스코의 따뜻한 나눔

입력 : 2024-02-07 10:03:26 수정 : 2024-02-07 10:10: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항제철소, 포항 다문화가정 손잡고 필리핀 외가방문 지원
항공료·경비 지원부터 가전제품·결혼식 지원까지…'2024년에도 나눔활동은 지속될 것'

포스코는 지난 19~26일까지 진행된 ‘2024년 새해맞이 외가 방문 사업’을 통해 포항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에게 온정을 전했다고 7일 밝혔다.

 

포스코는 매년 설 명절을 앞두고 다문화 가정의 외가 방문을 지원해 다문화 가정이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항공료와 경비 지원은 물론, 관광지 견학, 현지 공장 투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어 호응을 얻고 있다.

 

포스코가 ‘2024년 새해맞이 외가 방문 사업’을 진행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방문 가족 선정은 포스코1%나눔재단과 포항시가족센터가 함께 진행해 포항지역 두 가정을 선발했다. 

 

모집은 포항 다문화 가정 중 최근 3년 이상 모국에 방문하지 못한 가정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출국 전 선발된 가정을 대상으로 사전 소통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함께 외가를 방문하는 가족들 간 유대감을 형성하며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7박 8일간 진행된 ‘2024년 새해맞이 외가 방문 사업’은 단순 외가방문을 넘어, 가족들과 자녀들이 ‘엄마의 나라’에 대해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알찬 프로그램들로 기획됐다. 

 

포스코가 필리핀 다문화가정의 외가방문을 지원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와 다문화가정은 각 가정을 방문해 짧게는 6년, 길게는 10년 동안 만나지 못한 가족들과 밀린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냉장고, TV, 세탁기 등 가정에 필요한 가전제품을 전달하는 등 3만5000여명의 기부자의 마음을 전했다. 

 

또한 포스코는 결혼식을 못 올리고 있던 포항에서 온 아모르씨의 동생의 결혼식을 열어주며 다문화가정들과 함께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7년만에 필리핀을 방문한 아모르씨는 “그동안 동생이 결혼식도 못하고 살아서 엄마도 저도 마음이 아팠는데 이번 기회에 결혼식을 할 수 있게 돼 도움주신 분들께 감사하다”며 “이번 방문에서 행복한 시간만큼 큰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다문화가정이 POSCO-PMPC(가정용 강판 공장)를 견학하고 있다. 

6일차에는 필리핀 주요 관광지를 방문하고 마닐라에 위치한 POSCO-PMPC(가정용 강판 공장)를 견학했다. 

 

가족들은 투어를 통해 고급 철강재가 가공되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었고, 가공센터 견학을 마친 후 강위돈 센터장과 현지 직원과의 자리를 통해 질의응답을 받으며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포스코 사회공헌그룹 황은정 대리는 “포스코그룹 임직원의 97%가 현재 1% 나눔에 참여하며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있다”며 “명절을 앞두고 다문화가정이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보탬이 돼 정말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는 1%나눔재단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을 중심으로 한 다문화가정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검정고시 지원, 기초 컴퓨터활용 교육, 자녀 장학금 지원 등 결혼이주여성의 자립역량 강화 및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 있다. 2024년에도 나눔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