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 기장군에 중입자치료센터 구축… 2027년부터 환자 치료

입력 : 2024-02-07 09:35:31 수정 : 2024-02-07 09:3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부산 기장군에 세계 16번째이자 세계 최대 선량의 중입자치료시설이 구축된다. 2026년까지 250억원을 투입해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고, 2027년부터 환자 치료를 본격 시작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7일 오후 부산 기장군 중입자치료센터에서 ‘회전 갠트리 등 치료 장비 구축을 위한 증축 및 리모델링 공사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부산 기장군에 들어서는 중입자치료센터 조감도. 부산시 제공

중입자치료는 인체를 구성하는 원소인 탄소원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해 나온 에너지를 암세포에 정확히 충돌시켜 파괴하는 최첨단 치료 방법이다. 기존 화학 및 방사선요법에 비해 부작용은 줄고,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에 치료 효과를 높이는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3~4기 암환자의 경우 5년 생존율을 23% 이상 증가시키고, 재발 암환자는 약 42% 이상 완치 효과를 나타내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전립선암 치료를 위해 제한적으로 활용되고 있으나, 임상실험을 통해 두경부암과 폐암, 간암, 골육종암 등으로 치료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시행하는 증축 및 구조변경 공사는 중입자치료에 필요한 중입자가속기를 센터에 도입하기 위한 마지막 과정으로, 다양한 각도에서 빔을 쏘아 환자가 직접 움직일 필요 없이 편안하게 치료 자세를 조정할 수 있도록 만든 ‘회전 갠트리’ 치료실을 증축하고, 중입자가속기 관련 설비 등을 보강한다. 공사가 완료되면 중입자가속기 조립과 설치, 인수·검사, 시운전 및 식약처 승인 등의 절차를 거쳐 2027년부터 환자 치료에 들어간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가 구축되면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찾아 수도권을 왕래하는 남부권 주민들의 불편함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