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왜 살아야 하나요” 10대 질문에…‘자퇴 경험’ 누리꾼의 답변 ‘뭉클’

입력 : 2024-02-07 09:17:34 수정 : 2024-02-07 14:05: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 10대 학생이 온라인에 ‘왜 살아야 하냐’는 취지의 글을 올렸는데, 이를 본 한 누리꾼이 댓글로 적은 답변이 뭉클함을 주고 있다. 

 

B씨가 첨부한 사진. (지식인 갈무리)

지난 5일 네이버 질의응답 서비스 ‘지식인’에는 ‘삶을 살아야 하는 이유’ 라는 제목의 질문글이 올라왔다. A씨는 “인생은 왜 살아야 하는 걸까요?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대학 가고 좋은 회사에 취직해서 돈 벌려고 지금 10대 시절을 공부로 채워야 하는 거냐”고 적었다.

 

이어 “취직해서 돈을 벌게 된다면 행복이 절 마중 나올까요? 어머니, 아버지를 보면 딱히 그러진 않는 거 같은데 사람들은 대체 뭘 위해서 사는 건가요”라고 회의감을 가졌다.

 

A씨 글을 본 누리꾼 B씨는 정성어린 댓글을 남겼다. B씨는 “삶을 사는 것에 회의감이 드셔서 이렇게 말씀하신 거겠죠? 좋아하는 것을 많이 찾아보시라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이어 “저는 더 안 살고 싶어졌을 때 자퇴했다. 자퇴하고 보니 시간이 엄청 많더라. 저는 그 시간에 제 취향을 정말 많이 찾았다. 제가 좋아하는 게 정말 많더라”라고 자신의 과거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좋아하는 게 많아지면 삶을 살아야 하는 이유를 찾을 생각이 잘 안 난다. 저는 삶을 살아야 하는 이유를 못 찾아서 그만 살고 싶어졌던 건데 이젠 못 찾았는데도 더 살고 싶다”고 전했다.

 

끝으로 B씨는 “저도 아직 공부해야 할 나이라서 잘은 모르지만 삶이란 게 별거 없는 것 같다. 행복하면 끝”이라며 “하늘을 한 10분만 올려다보시길 추천드린다. 강아지 구름을 찾으면 행복해진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하늘에 있는 구름 사진에 노란색 강아지를 표시한 그림도 덧붙였다. 

 

A씨가 B씨의 답변을 채택했고,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