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장우 대전시장 “단체근무복, 직원들 옷 소매 펜 묻어 불편해 추진”

입력 : 2024-02-06 18:23:54 수정 : 2024-02-07 01:21: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시 공무원 단체 근무복 추진 논란에 대해 “직원들이 일할 때 불편하지 않도록 근무복을 제작하려 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시장은 이날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과거처럼 획일적 문화로 근무복을 입게 하려는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일할 때 옷과 손에 펜이 묻다 보니 불편하지 않도록, 직원들이 편하게 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디자인을 해놓고 고민해 보자고 했던 것”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장우 대전시장.

이어 “직원들에게 (단체복을) 의무적으로 입으라고 강요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대전시공무원)노조위원장도 이 사안에 반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대전시는 지난해 12월 시 소속 공무원 2800여명에게 근무복을 입히기 위해 필요한 디자인 개발비 5000만원을 편성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대전시는 제작 비용은 1인당 20만원을 책정, 5억원으로 추산하고 있다. 그러나 계절용으로 1인당 2벌씩 지급할 경우 예산은 최소 10억원 이상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르면 올 하반기 추가경정예산이나 늦어도 내년도 본예산에 넣어 제작 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는 근무복 지급 취지로 소속감 부여, 업무 효율성 등을 들었다. 대전시는 민선 4기였던 2007년 10월 근무복을 지급했다. 당시 총 2억2630만원의 예산을 들여 점퍼식 근무복을 제작해 시 본청 전 직원과 의회, 소방본부 내근자, 직속 기관, 사업소 등 모두 2100명에게 지급했으나 2010년 7월 민선 5기 출범과 함께 3년 만에 자취를 감췄다.

 

당시 예산안을 심의한 대전시의회에서도 예산 낭비라고 질타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은 지난 5일 논평을 내고 “공무원에게 단체복을 입히겠다는 대전시 발상이 황당하다”며 “(수억원의) 재정을 들이겠다는 것은 더욱 납득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대전=강은선 기자 groov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