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민주당, 승리에 집착하는 게 아닌 결국 국민의 승리 지향해야”

입력 : 2024-02-07 05:40:00 수정 : 2024-02-06 17:5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통합형 비례정당 제시안에 만장일치로 힘 실어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6일 이재명 대표가 제안한 현행 준연동형 유지, 통합형 비례정당 제시안에 대해 만장일치로 힘을 실었다.

 

뉴스1에 따르면 이 대표와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대선 공약을 파기하고 위성정당을 낳게 된 점을 거듭 사과하면서도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자는 목소리를 내며 책임을 정부·여당에 돌리며 당위성을 찾았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이 대표의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한 결과 이 대표의 현행 준연동형 유지를 담은 '통합형 비례정당' 제안에 만장일치 찬성 의견을 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3개월여 만에 공개 발언했다. 자신이 전날(5일) 결정한 선거제 관련 의원들의 지지를 얻기 위한 조치다.

 

이 대표는 "불완전하게 준연동형제를 도입했지만 여당이 위성정당을 대놓고 만들었고 민주당으로서는 굳이 표현하자면 정당방위"라고 했다.

 

그는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막고 이번 총선에 이기지 못하면 국가 시스템까지 다 뜯어 고칠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민주당은 승리에 집착하는 게 아니라 결국 국민의 승리를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의 민주개혁, 진보진영 '맏형' 역할론을 꺼내는가 하면 위성정당 논란에 대해서도 "부인하고 싶지 않다"고도 했다.

 

홍익표 원내대표 또한 "이 대표가 그간 고뇌의 순간, 힘들었던 선택의 과정을 굉장히 담담하게 말했다"며 "저를 포함해 최고위원들은 이 대표와 고민하는 과정에서 조합이라는 조합은 다 해봤다"고 대변했다.

 

그는 "다양한 의견을, 시민사회와 소통한 내용, 의원들의 다양한 내용이 다 반영된 것이 지도부에서 포괄적으로 논의돼 최종적으로 내려진 결정"이라며 "이제 결론을 내렸다. 총선에서 꼭 승리할 수 있도록 뜻을 모아달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에 만장일치로 손을 들어줬다. 공천 심사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선거의 규칙인 선거제를 둔 갈등을 봉합하려는 의지가 돋보이는 대목이다.

 

민주당은 곧장 넥스트 스텝을 밟을 준비 중이다. 홍 원내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신당 등의 통합비례정당 포함 여부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디라고 특정 지은 상태는 아니지만 정당의 형태를 띤 정당과 우선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22대 총선은 기존 연동형 비례제를 바탕으로 통합비례정당을 빠른 시일 내 만들어 윤석열 정부 심판을 위해 함께하는 모든 정치 단체들과 함께 뜻을 모으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