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서방국가 첨단 반도체 규제 대응… 中, 오픈소스 반도체 기술 투자 확대

입력 : 2024-02-06 20:26:02 수정 : 2024-02-06 20:26: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8년부터 5년간 663억원 들여
라이선스 비용 없이 사용 가능한
개방형인 ‘RISC-V’로 눈길 돌려

미국의 반도체 기술 통제가 강화되면서 중국이 오픈소스(개방형) 반도체 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통신은 5일(현지시간) 중국 당국과 중국 내 수십 개의 정부기관·연구기관이 2018년부터 2023년까지 오픈소스 반도체 설계 지식재산권(IP)인 ‘리스크-파이브’(RISC-V) 프로젝트들에 최소 5000만달러(약 663억원)를 투자했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들 중 다수가 미국의 제재를 받고 있다며 이번 조사는 100개 이상의 중국어 학술 논문, 특허, 정부 문서 및 입찰자료, 연구 그룹 및 회사의 성명을 분석한 결과라고 전했다. 또 지난해 9월 중국군 군사과학원이 새로운 고성능 반도체 특허를 발표한 것에서 역시 미국의 제재를 극복하려는 중국의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당시 군사과학원은 클라우드 컴퓨팅과 스마트 자동차용 반도체의 오작동을 줄이기 위해 RISC-V를 이용했다고 특허 출원서에 소개했다.

반도체 설계 IP 중 일반적인 표준으로는 미국 기업인 인텔과 AMD가 지배하는 ‘x86’과 영국 암 홀딩스가 개발한 ‘Arm’이 있다. 미국과 영국의 수출 통제에 따라 최고 성능의 칩 생산에 쓰이는 x86과 Arm은 중국 고객에 대한 판매가 금지됐다.

중국은 반도체 시장에서 일부만을 차지하지만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개방형인 RISC-V로 눈길을 돌렸다. 중국은 반도체 자립에 매진하면서 지난해 8월에는 중국 주요 팹리스(반도체 설계 전문 회사) 9개 사가 특허 침해에 대해 상호 고소하지 않기로 하는 내용을 포함한 RISC-V 동맹 결성에 합의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중국의 투자 규모는 아직 미미하지만, RISC-V의 혁신과 적용이 이뤄지고 정부 자금이 대거 지원되면서 이 개방형 표준이 언젠가 x86과 Arm의 양대 축을 위협할 수 있다고 전했다.

미국 하원 중국특위는 최근 행정부에 중국이 RISC-V를 사용할 수 없도록 통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다만 오픈소스 기술에 대한 수출 통제는 전례가 없고, 효과도 없을 것으로 보이는 만큼 실제 통제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