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위안부 자발적 매춘' 발언 경희대 교수, 검찰 송치

입력 : 2024-02-07 06:00:00 수정 : 2024-02-07 00:06: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찰, 녹취 증거 명예훼손 혐의 주시
경희대, 이번 주 중 징계수위 결정

일제강점기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가 ‘자발적 매춘을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강단에서 한 경희대 교수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6일 최정식 경희대 철학과 교수를 서울북부지검에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피해자가 직접적으로 처벌 의사를 밝혔고, 강의 녹취록 등 증거 목록을 살펴본 결과 범죄 혐의점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인근에 설치된 소녀상. 뉴시스

경찰에 따르면 최 교수는 지난해 1학기인 3월9일 ‘서양철학의 기초’ 강의에서 일본군 위안부를 언급하며 “일본군 따라가서 매춘행위를 한 사람들”, “끌려간 게 아니라 자발적으로 갔다”는 주장을 펼쳤다. 강의 중 한 학생이 “현재 남아 있는 위안부 피해자가 거짓 증언을 한 것이냐”고 묻자 “거짓”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9월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서민위)가 최 교수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하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96) 할머니는 지난해 11월15일 최 교수의 강력처벌을 촉구하는 자필 진술서를 경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경희대 철학과 동문회는 학교에 최 교수 파면을 촉구했다. 학교법인 경희학원은 지난달 11일 최 교수 징계위원회를 열고 징계 수준을 결정했는데 결과는 이번주 중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경희대 교원인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최 교수에게 가장 낮은 수준의 징계인 ‘견책’을 내려 달라고 제청했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