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기춘·김관진 특사… 野 “尹 대통령, 더는 법과 원칙 말할 자격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8:00:00 수정 : 2024-02-06 17:3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정농단에 군 동원 댓글 조작
풀어주는 것이 법과 원칙인가”

야당은 6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설 맞이 특별사면 대상에 포함되자 “윤석열 대통령은 더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원내대변인은 “국정농단을 저지르고 군을 동원해 댓글 공작을 해도 풀어주는 것이 법과 원칙인가”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왼쪽), 김관진 전 국방장관. 뉴시스

최 대변인은 “김기춘 전 실장은 박근혜정부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됐고, 김관진 전 장관은 국군 사이버사령부를 이용해 댓글 공작을 했다는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라며 “특히 김 전 장관은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수사와 기소를 주도해 놓고 실형 선고 6개월 만에 사면하다니 황당무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이득에 따라 얼마든 손바닥 뒤집듯 할 수 있는 것이 윤 대통령의 법과 원칙인가”라고 했다.

 

법무부가 특사 대상자들을 ‘잘못된 관행에 따른 직무수행으로 처벌된 전직 주요 공직자’라고 밝힌 점도 도마에 올렸다. 최 대변인은 “국정농단과 군의 선거개입을 ‘잘못된 관행에 따른 직무수행’이라고 말하는 윤 정부의 파렴치함에 분노를 느낀다”라고 했다. ‘국민통합’을 위해서라는 법무부 설명엔 “윤 대통령이 단 한 번이라도 국민통합을 위해 노력한 적이 있는가. 어디서 국민통합을 운운하나”라고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최 대변인은 “절대 용인할 수 없는 범죄자를 풀어주면서 국민통합을 앞세우다니 뻔뻔함의 끝을 보여주려는 것 같다”라며 “이번 특별사면은 국정을 농단하고 군을 선거에 끌어들여도 정권을 위해 일하면 용서해준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목적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특사로 대한민국의 정의, 법과 원칙을 짓밟았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