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폐차장서 부품 떼려다 차에 깔려 숨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6:14:59 수정 : 2024-02-06 16:14: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폐차 부품을 떼려던 60대 남성 A씨가 차량에 깔려 숨졌다.

 

6일 광주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30분쯤 광주 북구 일곡동의 한 폐차장에서 “차량에 사람이 깔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119구조대에 의해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숨졌다.

 

경찰은 A씨가 폐차된 차량에서 부품을 떼던 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