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스타벅스 서민 오는 곳 아냐”…野 “시대 뒤떨어진 감각”

입력 : 2024-02-07 05:00:00 수정 : 2024-02-06 17:5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권 뿐 아니라 온라인에서 반발 더욱 거세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전날(5일) 경동시장 내 위치한 스타벅스를 방문해 했던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한 위원장이 "스타벅스 매장이 서민들이 오고 그런 곳은 아니다"라고 한 것을 두고 시대에 뒤떨어진 감각이란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것이다.

 

뉴시스에 따르면 한 위원장은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내 '스타벅스 경동 1960점'을 찾았다. 이 매장은 수익 일부를 시장 상인들과 나누는 상생협력 모델을 도입한 곳으로 알려졌다.

 

한 위원장은 "스타벅스는 사실 업계의 강자다. 여기가 서민들이 오고 그런 곳은 아니다. 그렇지만 경동시장 안에 들어와 있고 굉장히 명물로 되어 있다. 이 곳의 한잔, 그러니까 모든 아이템당 300원을 정가로 전통시장 상인에게 제공하는 상생협약을 맺은 곳이라고 들었다. 이런 식의 상생모델은 모두에게 주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 그런 차원에서 여기를 오게 됐다"고 해당 매장을 소개했다.

 

그러자 이 발언 중 '서민들이 오는 곳은 아니다'는 발언 논란이 확산되기 시작했다.

 

야권은 포화를 퍼부었다.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자기 머리 속에는 스타벅스가 미국 브랜드이고, 상대적으로 고급 커피로 알려져있고 하니 '너네 서민들이 저런 걸 어떻게 먹어'(라고 한 것 같다)"라고 한 것으로 비판했다.

 

이준석 대표의 개혁신당은 논평도 냈다.

 

문성호 정책대변인은 한 위원장을 향해 "오렌지족 시절 20년 전에 살고 있나"라며 "스타벅스가 허영의 아이콘이었던 시절은 20년도 더 지난 '오렌지족' 시절 이야기다. 지금 대한민국에서 스타벅스 같은 커피전문점은 직장인들이 매일 들리는 서민적인 장소"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실언을 내뱉어 놓고 되레 언론을 고역하고 나서는 옹졸함도 여전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문 대변인은 "이러한 시대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한 위원장을 보면 시대에 뒤떨어진 감각으로 집권여당을 이끌고 있는게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또 "20년도 더 지난 감각으로 대한민국의 내일을 이야기해서는 안 된다"며 "어설프게 젊은 척을 하고 말로만 동료시민 운운하지 말고 진정으로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공감능력부터 먼저 갖춰야 한다"고 보탰다.

 

정치권 뿐 아니라 온라인에서의 반발은 더욱 거세다.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서민인데 스벅 사 마셔서 미안하다" "그래, 서민은 OO, XX 가야지"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일부 부드러운 어조의 반응도 있었으나 "스벅이 2000년대 초반까진 진짜 비싸긴 했다"는 반응이라, 20년 전을 기준으로, 시대에 뒤떨어진 발언이었음을 돌려 지적하는 경우도 발견됐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