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타벅스, 삼성전자와 함께 더북한강R점에서 반려동물 놀이동산 선보인다

입력 : 2024-02-06 15:16:11 수정 : 2024-02-06 15:16: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타벅스 코리아(대표이사 손정현)가 국내 스타벅스 최초의 펫 프렌들리 매장인 '더북한강R점'에서 삼성전자와 협업해 반려동물 체험형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스타벅스는 2월 6일부터 3월 10일까지 ‘더북한강R점’의 1층 펫 존(PET ZONE) 공간에서 ‘갤럭시 스튜디오 Pet’을 운영하며 펫 프렌들리 매장으로서의 콘셉트를 더욱 강화해 차별화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그램의 핵심은 반려동물 맞춤형 프로그램들로 구성한 것이다. 참여 고객은 세 곳의 공간으로 나뉘어진 ‘더북한강R점’의 1층 실내 펫 존에서 반려동물과 함께 장애물을 넘거나 프로필 사진을 찍는 등 다채로운 체험이 가능하다.

 

 

 

대표적인 공간은 ‘어질리티&트랙존’이다. 반려동물과 고객이 활동적인 체험이 가능하도록 1층 공간의 절반 이상을 할애했다. 이곳에서는 반려동물과 고객이 설치된 구조물을 뛰어넘는 활동적인 체험이 가능하다. 설치된 ‘갤럭시S24’를 통해 이 같은 활동을 촬영하고 감상할 수 있다.

 

 

 

또한 반려동물과 프로필 사진 촬영이 가능한 ‘프로필 포토 부스’ 공간도 마련했다. 포토 부스는 밀폐형 공간으로 반려동물과 고객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반려동물도 인식 가능한 인물 모드와 ‘생성형 편집’ 기능을 통해 완성된 프로필 사진을 얻을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생성형 편집’ 공간에서는 체험형 펫 존을 경험하며 촬영한 사진을 AI 기능을 활용해 수정 및 인화가 가능하다. AI 기능이 기울어지거나 잘려 나간 배경 등을 편집해 자연스러운 사진을 완성할 수 있도록 만들어준다.

 

 

 

이처럼 스타벅스와 삼성전자가 체험형 펫 존을 기획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더북한강R점’이 리뉴얼 이후 국내 스타벅스 최초의 펫 프렌들리 매장으로써 기능을 톡톡히 하고 있기 때문이다.

 

 

 

스타벅스는 매장 내부에서도 반려동물과 함께 머물 수 있도록 공간을 마련해 달라는 고객 의견을 반영해 지난해 11월 21일 ‘더북한강R점’을 리뉴얼 오픈하며 반려동물과 고객이 함께 시간을 보낼 수 있는 펫 존을 기존 100평에서 168평으로 대폭 확장했다.

 

 

 

이 같은 리뉴얼을 통해 ‘더북한강R점’은 날씨가 추웠던 지난해 12월에도 지속적인 고객 방문이 이어졌다. 리뉴얼 전 후 1개월 기간을 비교했을 때 리저브 음료는 30%, 더북한강R점의 특화 푸드인 ‘퀸아망 초콜릿 샌드’는 26%, 반려견 전용 MD 상품은 22% 판매량이 증가했다.

 

 

 

스타벅스 신용아 스토어컨셉기획팀장은 “더북한강R점을 방문한 고객분들이 차별화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이번 협업을 기획했다”라며 “스타벅스는 체험형 펫 존을 경험한 고객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매장 콘셉트에 맞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스타벅스 ‘더북한강R점’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동물과 함께 행복한 세상>과 함께 유기 동물 입양 활성화 및 인식 개선을 위한 ‘스타벅스와 함께하는 해피투개더’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자세한 캠페인 일정과 내용은 스타벅스 APP의 What’s New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