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메시 노쇼’에 분노한 홍콩 팬들…“일본서도 뛰지 마라” 경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4-02-06 14:38:13 수정 : 2024-02-06 14:38: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5일 열린 '인터 마이애미'와 '홍콩 올스타'와의 경기에 부상을 이유로 출전하지 않으며 홍콩 축구팬들의 분노를 산 리오넬 메시. AP연합뉴스

 

‘메시 노쇼’에 분노한 홍콩 축구팬들이 리오넬 메시가 일본과의 친선 경기에도 출전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6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홍콩 축구팬들이 메시가 부상을 이유로 홍콩에서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으므로 일본에서도 똑같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메시의 소속 구단인 미국 프로축구 ‘인터 마이애미’는 최근 홍콩과 일본 등지에서 친선 경기를 벌이는 ‘아시아 투어’에 나섰다.

 

인터 마이애미는 지난 5일 홍콩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홍콩 올스타를 4-1로 이겼는데, 메시는 부상을 이유로 해당 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경기 전부터 큰 기대를 했던 3만8000명의 관중들은 메시의 노쇼에 분노했다.

 

실망한 팬들은 야유를 하고, 나아가 메시 광고판을 훼손하기도 했다.

 

일부는 경기 종료 후 인터 마이애미의 호텔까지 따라와 항의했다.

 

이어 일부 팬들은 “메시의 부상이 사실이라면 일본과의 친선 경기에도 출전하지 말아야 한다”며 “지켜볼 것”이라고 경고했다.

 

SCMP는 일부 팬이 “메시가 일본과의 친선 경기에도 출전하지 않으면 그의 부상을 믿겠지만, 만약 출전한다면 그의 부상이 새빨간 거짓말로 판명되기 때문에 홍콩 팬들이 더욱 흥분할 것”이라 말했다고 전했다.

 

한편 인터 마이애미는 오는 7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일본 J1리그 챔피언인 비셀 고베와 친선 경기를 치른다.


백진호 온라인 뉴스 기자 kpio9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