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네이버클라우드-NHN클라우드, ‘하이퍼클로바X’ 생태계 확장과 AI 공동사업 위해 맞손

입력 : 2024-02-07 22:50:26 수정 : 2024-02-07 22:5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왼쪽부터)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김동훈 NHN클라우드 대표. 네이버클라우드 제공

 

네이버클라우드와 NHN클라우드가 5일 판교 NHN사옥에서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 기반의 AI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양사는 AI 기술과 활용이 기업을 넘어 국가 경쟁력을 좌우하는 시대에 ‘하이퍼클로바X’를 중심으로 AI 생태계를 넓혀 AI 주권을 지키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는 데 동감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가 보유한 기술력과 인프라, 경험 등을 공유해 ▲‘하이퍼클로바X’ 기술을 활용한 멀티클라우드 서비스 공동 개발 ▲공공 및 교육분야 맞춤형 초거대언어모델(LLM) 사업 협력 ▲‘공동 개발 서비스’의 시장 확대 및 지원 등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작년 8월 ‘하이퍼클로바X’를 선보인 이후 금융, 유통, 공공, 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과 꾸준히 파트너십을 체결하며 국내 생성형 AI 생태계 확장을 주도해가고 있다. 이번 NHN클라우드와의 협업을 통해 네이버클라우드는 ‘하이퍼클로바X’ 중심 AI 플랫폼을 구축하고, NHN클라우드는 자사가 보유한 초고성능 인프라를 제공해 국내 IT기업과의 연대를 강화하고 우리나라 AI 생태계 및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네이버클라우드 김유원 대표는 “최근 'AI 국가주의 시대'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AI 산업 주도권을 둘러싼 각국의 경쟁이 점점 심화되고 있다”면서 “우리나라 대표 AI인 ‘하이퍼클로바X’를 중심으로 업계의 연대를 강화해 국내 AI 생태계 확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NHN클라우드 김동훈 대표는 “이번 협약은 행정 서비스, 사회기반시설 등 국가 단위로 적용 가능한 AI를 개발하자는 청사진을 바탕으로 이뤄졌다”며 “앞으로도 NHN클라우드는 강력한 AI 인프라 역량으로 AI 서비스 기업과 협력하며 국가 AI 역량 강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