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외문화홍보원, 문체부 국제문화홍보정책실로 확대 개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6 10:22:52 수정 : 2024-02-06 10:22: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0년 역사의 해외홍보조직인 해외문화홍보원이 문화체육관광부 국제문화홍보정책실로 확대·개편된다.

 

문체부는 6일 국제문화교류와 해외 한국문화 홍보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국제문화홍보정책실’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공포했다.

 

연합뉴스

소속기관인 해외문화홍보원을 문체부 본부 조직으로 편입하고, 문화예술정책실 국제문화과와 콘텐츠정책국 한류지원협력과 업무를 넘겨 ‘국제문화홍보정책실’로 확대·개편하는 게 골자다. 

 

국제문화홍보정책실은 실장 아래 국제문화정책관과 해외홍보정책관(이상 국장) 체제로 운영된다. 국제문화정책관 소관으로 국제문화정책과, 한류지원협력과, 국제문화사업과를 두고, 해외홍보정책관 소관으로 해외홍보기획과, 해외홍보콘텐츠과, 해외미디어협력과, 해외뉴스분석팀을 둔다.

 

문체부는 이번 조직 개편으로 문화예술·콘텐츠·체육·관광 분야의 국제 교류 업무를 연계해 K컬처 전반의 국제교류 지원을 강화한다. 해외에서는 재외한국문화원·홍보관 42곳을 거점으로 현지 기관, 공연장, 박물관·미술관, 축제 등과 교류망을 구축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 해외비즈니스센터,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를 비롯해 한국국제교류재단, 코트라 등 관계부처 유관 기관과 협업해 정보공유 연계망도 늘린다. 

 

이를 통해 관계부처는 물론 민간 분야의 국제교류를 종합 지원하는 일원화된 창구로서 기능을 확대한다. 한국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확산을 위한 국가 홍보 종합 전략을 수립하고,해외에서 한국과 관련된 잘못된 정보가 확산하지 않도록 중요 오류에 대한 전략적 모니터링과 초기 대응도 강화한다. 한국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인공지능(AI) 등 정보기술을 활용해 국제 현안과 한국에 대한 국제사회 여론을 수집하고 분석한다. 부처별 정례 외신 브리핑 지원 등 외신 관련 범부처와도 협력한다. 

 

유인촌 장관은 “K컬처의 해외 진출을 가속화하기 위해 문화, 체육, 관광을 아우르는 정책 분야 연계와 기관간 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국제문화홍보정책실을 중심으로 관계기관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세계적 문화강국을 위한 국제문화교류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