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하철서 쓰러진 심정지 시민, 역무원들이 심폐소생술로 살렸다

입력 : 2024-02-06 10:00:00 수정 : 2024-02-06 09:3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하철 역무원이 지하철에서 심정지로 쓰러진 시민을 심폐소생술로 구한 사연이 전해졌다. 

 

사진 = 연합뉴스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진정환 면목역 부역장은 지난달 28일 오전 8시30분쯤 서울 지하철 7호선 면목역 역사 안의 상가 앞 바닥에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쓰러졌다는 시민의 다급한 외침을 들었다.

 

얼굴이 창백하고 호흡이 없는 환자 상태를 확인한 진 부역장은 즉시 가슴을 압박하면서 주변 시민에게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환자 상태를 확인한 진 부역장은 가슴을 압박하면서 주변 시민에게 119에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곧이어 같은 역 소속 최지영 주임이 자동심장충격기(AED)를 가져와 심장 충격을 가했다. 환자는 119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호흡과 맥박을 되찾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김석호 서울교통공사 영업본부장은 “긴박한 순간에 심폐소생술로 거동이 불편한 휠체어 장애인의 생명을 구한 직원에게 감사하다”며 “시민이 보다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공사에 따르면 서울 지하철 275개 역에는 AED가 각 1대씩 비치돼 있다. 유동 인구가 많은 1·4호선 서울역과 2호선 홍대입구역, 6호선 월드컵경기장역과 이태원역 등 10개 역에는 각 6대의 AED가 추가 설치됐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