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유리, 강남과 7년 손절 이유 “교통사고 후 전화했는데 무시 당해”

입력 : 2024-02-06 08:32:38 수정 : 2024-02-06 16:57: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화면 캡처

 

방송인 사유리와 강남이 7년간 손절했던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는 '손절 후 7년만에 만난 사유리 누나가 모든 것을 폭로하러 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강남은 찐친을 만나기로 했다며 "엄청 멀어졌었다. 갑자기 손절했다. 내 결혼식에도 안 왔었다. 뭐 부르진 않았지만 내가 사실 이분이 오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이 분이 나에 대해 너무 잘 알아서 헛소리 하기 때문에 이 분과 방송하는걸 꺼린다"라며 방송인 사유리를 소개했다.

 

사유리는 "오늘 죽는 날이다. 날 왜 불렀지?"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강남은 "내 유튜브에 부르면 안되는 사람이다. 내가 유튜브 하면서 맨 처음 시작할 때 누나가 나오면 대박이겠다 싶었다. 왜냐면 내 과거를 모두 알고 있다. 그래서 '아 이거 진짜 큰일나겠다' 싶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사유리는 강남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신주쿠 가부키초에 있는 호스트같이 생겼다. 잘생겼었다"라며 칭찬했다.

 

이어 "여자한테 쉽게 안 넘어간다. 내가 아는 연예인 친구가 강남에게 엄청 대시했는데 그 예쁜 여자가 연락했었도 씹었다"며 실명을 거론해 강남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다리 위에서 우리 뽀뽀한 거 기억나느냐"고 묻자 이는 방송의 한 내용이었다며 "너가 전화해서 날 불렀다. 그래서 미용실까지 갔다와서 다리에 가서 뽀뽀했다. 그때 연예인 친구 한 명도 없었을 때다. 미션이 연예인이 와서 뽀뽀해야하는 거였다. 그때 안아주고 뽀뽀해줘서 미션에 성공했다"라고 떠올렸다.

 

특히 사유리와 강남은 한 번 통화할 때마다 한 시간 반씩 통화할 정도로 절친한 사이였지만 오랜 기간 두 사람이 손절했었던 사연도 공개했다.

 

사유리는 "강남이 뜨고 나서 예전만큼 많이 못 만났다. 그런데 차 사고가 났다는 기사가 나서 걱정이 돼 전화를 2~30번 했는데 안 받았다. 그리고 며칠 지나면 연락 올 줄 알았는데 안 오더라. 그래서 차단했다. 이 친구가 떴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강남은 "나는 그 일이 있는지도 몰랐다. 누나에 대해 이상한 느낌은 있었지만 워낙 예민하고 잘 삐쳐서 그냥 냅뒀는데 그게 한 7년이 됐었다"고 말했다.

 

이어 "중간에 또 친구인 후지이 미나에게 누나 아기 낳았다고 해서 '축하한다'고 해줘라고 했다. (사유리 누나가) 내 전화를 안 받았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몇 년이 지난 뒤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우연찮게 한 특집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당일까지도 누나가 나오는지 몰랐다. 내가 나오면 안 나온다고 알고 있었다. 그리고 당일날 갔는데 대기실에 이름이 써있더라. 그래서 아무렇지 않게 인사하면 받아줄줄 알았는데 누나 표정이 완전 화 나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사유리 누나가 옆자리에 앉으면서 화난 이유에 대해 이야기 듣고 '이것 때문에?'라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강남은 "너무 큰 사고여서 10분을 못 앉아 있었다. 누나 뿐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도 연락을 못했었다"며 사고 후의 상황을 설명했고, 두 사람은 5분만에 오해가 풀려서 다시 화해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