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한동훈 비대위원장, 대통령에 할 말 하고 혁신 속도내야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12-21 23:04:11 수정 : 2023-12-21 23:0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힘 어제 지명, 연내 비대위 출범
신중한 언행으로 외연 확장하고
수직적 당정관계 바꿀 책무 막중

국민의힘이 어제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한동훈 전 법무부 장관을 지명했다. 김기현 전 대표 사퇴 후 지도부 공백 사태를 맞았던 국민의힘은 ‘한동훈 비대위’ 체제로 내년 총선을 치르게 됐다. 한 지명자는 이날 국민의힘 윤재옥 당대표 권한대행을 만나 비대위원장직을 제안받고 수락한 뒤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한 지명자는 오는 26일 전국위 추인을 거쳐 비대위원장에 공식 선임된다. 비대위는 비대위원 인선을 거친 뒤 연내 출범할 전망이다.

한 지명자의 가장 큰 책무는 당의 위기를 수습하고 총선을 승리로 이끄는 것이다. 당의 외연을 확장하고 중도층의 지지를 이끌어내야 가능한 일이다. 그러려면 여당을 대표하는 한 지명자부터 달라져야 한다. 한 지명자는 장관 시절 야당 의원들로부터 공격을 받으면 정연한 논리와 직설적 화법으로 되받아쳤다. 앞으로 야당의 공세가 더욱 거세질 것이다. 장관 때와 똑같이 맞서 싸우는 건 집권당 비대위원장이 할 일이 아니다. 보수 지지층 결집에는 도움이 될지 몰라도 당의 외연을 넓히는 데는 걸림돌이다. 한 지명자가 신중한 언행으로 기존 정치인들과 다르다는 점을 보여주기를 국민들은 기대하고 있다.

현재 여권 위기의 본질은 수직적 당정 관계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따라서 한동훈 비대위의 성공 여부는 용산 대통령실과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달렸다고 할 수 있다. 한 지명자가 윤 대통령의 검찰 후배이자 최측근이라는 점은 당정 관계에 부담스러운 요인이다. 하지만 이 점이 반대로 작용할 수도 있다. 한 지명자는 야당의 ‘대통령 아바타’ 비판에 대해 “누구도 맹종한 적 없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반박했다.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야 한다. 윤 대통령에게 때론 쓴소리를 하고, 설득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다. 특히 김건희 여사 문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가 바로미터가 될 것이다. 용산의 눈치를 보며 일방적으로 끌려다닌 전임 지도부의 전철을 밟아선 안 된다.

당 쇄신에 속도를 내야 하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원조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으로 꼽히는 장제원 의원의 불출마와 김 전 대표 사퇴로 쇄신의 물꼬를 텄을 뿐이다. 이제부터 시작이다. 당 지도부와 기득권을 누려온 친윤(친윤석열) 인사와 중진들이 불출마나 험지 출마 등 희생의 모습을 보여야 ‘웰빙당’, ‘꼰대당’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다. 한 지명자가 젊은 나이와 참신한 이미지를 바탕으로 당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면 총선 판도에도 변화가 일어날 것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