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방차·구급차 달리면 녹색불 ‘척척’…인천, 인공지능 활용 ‘우선 신호 서비스’ 확대 운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3-12-12 14:16:42 수정 : 2023-12-12 16:2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제

 

인천 소재 소방차는 목적지까지 막힘없이 안전하게 달릴 수 있다.

 

인천시는 긴급차량이 빠르게 목적지까지 도착하도록 ‘우선 신호 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우선 신호 대상 차량은 시내 8개 소방서와 관할 119안전센터 인근에 배치된 긴급차량 113대 등이다. 소방 지휘차, 펌프차, 구급차 등이 긴급차량에 포함되지만 사설 구급차는 제외다.

 

이번 확대 운영에 앞서 시는 지난 4월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뒤 5개 소방서와 관할 119안전센터 소속 긴급차량 15대를 시범 운영했다.

 

긴급차량이 단말기를 통해 우선 신호 서비스를 요청하면 인공지능(AI)이 차량 위치를 확인해 실시간 교통상황과 신호주기를 자동으로 계산한다음 긴급차량 도착 구간에 맞춰 신호를 녹색으로 제어해 준다.

 

시는 이 서비스를 통해 긴급차량의 교통사고 위험을 줄이고 긴급 출동의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김준성 인천시 교통국장은 “긴급차량에 우선 신호를 제공하면 일반차량의 신호대기 시간이 약간 늘 수 있지만 내 가족과 이웃의 생명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협조해 달라”고 전했다.


정경인 온라인 뉴스 기자 jinori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