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설] 돈봉투 스폰서 “도와줘 고맙다 했다”, 宋 이래도 할 말 있나

관련이슈 사설

입력 : 2023-12-06 00:01:10 수정 : 2023-12-06 00:01: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사건과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에게 돈이 전달됐다는 구체적 증언이 나왔다. 그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재판에서 송 전 대표의 스폰서로 지목된 사업가 김모씨는 “송 전 대표가 2021년 5월 당 대표에 선출된 뒤 캠프 해단식에서 ‘도와줘서 고맙다’고 나에게 말했다”고 증언했다. 검찰조사 결과 김씨는 송 전 대표 보좌관 출신인 박용수씨에게 5000만원을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고, 송 전 대표와 20년 넘게 알고 지내며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라고 한다. 이런데도 송 전 대표는 모르쇠로 일관할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돈봉투 사건은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의 휴대전화 통화 녹취록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문제가 됐다. 김씨는 재판에서 검사가 “2021년 6월 6일 경기도 양평에서 열린 송영길 캠프 해단식 때 송 전 대표와 같은 테이블에서 아침식사를 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네”라고 하면서 “당시 이 전 사무부총장이 제 손을 끌고가 그 테이블에 앉게 했다. 자리에 앉자 송 전 대표가 ‘여러 가지로 도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고 했다. 김씨는 또 검사가 “송 전 대표의 감사 인사가 박씨에게 당신이 5000만원을 건넨 것을 두고 한 말이냐고 생각했느냐”고 묻자 “‘어려울 때 도와줘서 고맙다는 얘기를 하는구나’라고 인식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돈을 전달한 과정도 생생히 증언했다. “2021년 4월 19일 지인에게 1000만원짜리 수표 5장을 빌린 뒤 은행 지점 3곳에서 5만원권으로 바꿨다”며 “당일 그 돈을 바지 호주머니 등에 넣고 송 전 대표의 사무실로 갔는데 송 전 대표가 없어 박씨에게 돈을 건넸다”고 했다. 박씨는 당시 “나에게 왜 이렇게 많이 가져오셨느냐. 잘 쓰겠다고 말했다”고 김씨는 설명했다. 그는 검사가 “박씨에게 돈을 건네면 송 전 대표에게 보고하고 송 전 대표의 의사와 이익에 맞게 사용할 것이라고 생각했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했다.

이제 송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돈봉투를 만들고 전달한 사람들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송 전 대표는 그동안 “검찰 조작”이라 하고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면 기각시킬 자신도 있다”고 말했다. 심지어 “윤석열 퇴진당을 만들겠다”고도 했다. 돈을 달라고 요구하고 전달받은 정황이 거의 다 나온 이상 송 전 대표 말을 믿기는 어렵다. 오는 8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을 통보받은 송 전 대표는 진실을 말해야 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