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불구덩이 뛰어든 20대 소방관 숨져…제주 화재 현장서 지붕 처마 무너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2-01 08:28:22 수정 : 2023-12-01 10:08: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 서귀포시 한 화재 현장에서 불을 진압하던 20대 소방관이 세상을 떠났다.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1일 오전 0시 9분쯤 서귀포시 표선면 세화리 한 주택 옆 창고에서 불이 났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인근에 있던 주민을 대피시킨 뒤 화재진압에 나섰다. 할아버지와 할머니 노부부가 살던 집이었다.

 

하지만 거세진 불길로 인해 창고 건물 외벽 콘크리트 처마가 무너지면서 한 소방대원이 안타깝게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 창고 화재 현장. 서귀포경찰서 제공

창고에 있던 80대 노부부는 대피했지만 갑자기 무너진 지붕 처마가 화재를 진압 중이던 임성철(29) 소방교를 덮쳤다.

 

불길이 잡힌 뒤 급히 병원으로 옮겼지만 임 소방교는 머리를 크게 다쳐 결국 숨졌다. 당시 임 소방교는 화재가 발생한 창고 입구 쪽에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화재로 99㎡ 가량의 창고가 전소됐다.

 

숨진 임 소방교는 제주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으로, 5년 차 소방대원이다.

 

이날 화재현장에 선착대로 가장 먼저 도착한 임 소방교는 평소 각종 사고현장에서 늘 남보다 앞서서 활동하는 적극적인 대원이었던 만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공무원 재해보상법에 따라 위험직무 순직 등 소방공무원 보상과 예우절차를 진행하기로 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도민 안전을 위해 거대한 화마 앞에서도 두려움 없이 임무를 다하고자 나섰던 고인의 소식에 마음이 미어진다”라며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께 마음 깊이 위로를 전한다”라며 “고인의 용기와 헌신,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