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근육량 많을수록 당뇨발병 감소, 당뇨 환자 당조절에도 긍정적”

입력 : 2023-11-30 19:15:14 수정 : 2023-11-30 19:1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근육량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병이 감소하고 당뇨 환자의 당조절에도 긍정적인 연구를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정형외과 박재형(사진) 교수 연구팀은 2016~2018년 사이에 건강검진을 받은 성인 37만2399명의 골격근지수(Skeletal Muscle I·SMI)와 당뇨 관련 인자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전체 몸무게에서 근육이 차지하는 비율을 나타내는 SMI를 기준으로 근육 적은 그룹(28.32이하), 보통 그룹 (28.32∼30.76), 많은 그룹 (30.76∼33.01), 아주 많은 그룹 (33.01 이상)으로 대상자를 나눴다. 

 

그 결과 근육이 많을수록 당뇨병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이 모두 감소했다. 특히 50세 이상이거나 남성일 때, 또는 체질량지수(BMI) 25㎏/㎡ 이상일 때 근육량 증가에 따른 당뇨 관련 인자 감소 폭이 두드러졌다. 

 

박재형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근육량 증가가 당뇨병의 발병률, 당화혈색소, 인슐린 저항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를 통해 노령인구의 근감소증 예방이 당뇨 및 대사 증후군의 발병률 감소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당뇨·대사성 질환 연구와 리뷰’(Diabetes·Metabolism Research and Reviews)’ 최근호에 게재됐다.


정진수 기자 je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