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 북한 주장 인공위성 발사 맹비난…“北에 엄중 항의”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3-11-22 01:15:53 수정 : 2023-11-22 01:1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1일 오후 11시 55분쯤 도쿄 총리 관저로 들어가며 기자들에게 “오늘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발사를 강행했다”며 “북한에 대해 이미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고 밝혔다. “인공위성으로 칭한다 하더라도 탄도미사일을 사용한 발사는 명백하게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우리나라 국민 안전에 관련된 중대한 사태”라고 하면서다.

 

기시다 총리는 이어 “앞으로도 경계·감시, 정보 수집에 노력하고 일·미(일본·미국)와 일·미·한(일본·미국·한국) 관계국과 협력하며 대응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AP연합뉴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은 이날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이 오후 10시 43분께 동창리 지역에서 남쪽으로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발사를 강행했다”며 “상세한 내용은 분석 중이지만 1발은 오키나와현 상공을 거쳐 태평양으로 향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마쓰노 장관은 북한의 이번 발사는 일본과 지역 및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는 것이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북한의 이번 발사는 항공기와 선박은 물론 주민 안전 차원에서도 극히 문제가 있는 행위”라고 맹비난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응해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오후 10시 45분쯤 오키나와현 지역 주민을 상대로 피난을 요청하는 경보를 내렸다가 약 30분 뒤 해제했다. 발사체는 오후 10시 52분쯤 태평양 쪽으로 빠져나간 것으로 일본 정부는 추정했다. 방위성은 발사 물체에 대한 추가 정보를 수집 중이다. 일본 정부는 국가안전보장회의도 열기로 했다.  앞서 북한은 22일 0시부터 다음달 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일본에 통보한 바 있다.

 

위험 통보 구역은 한반도 남서쪽 서해와 동중국해, 필리핀 루손섬 동쪽 3곳으로 전해졌다. 한편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밤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우리 군은 오늘 밤 10시 43분쯤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남쪽 방향으로 발사해 백령도 및 이어도 서쪽 공해 상공을 통과한 ‘북 주장 군사정찰위성’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북한 발사체는 1, 2, 3단 추진체로 구성돼 있으며, 3단 추진체 위에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이라고 주장하는 ‘만리경 1호’가 탑재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강은 선임기자 ke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