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립 전문과학관 포항에 들어선다, 과기정통부 타당성 조사 통과

입력 : 2023-11-21 19:40:48 수정 : 2023-11-21 19:40: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포항 전문과학관 건립 타당성 조사 최종 통과
‘지오(지구, 지질, 해양) 사이언스’ 테마로 2028년 완공 계획
이강덕 시장, '세계적 수준의 과학문화 서비스 제공할 과학관 건립에 최선'

경북 포항시가 지방과학 기술혁신을 주도할 국립전문과학관 건립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포항시와 경북도는 지난 17일 과학기술정통부가 실시한 국립포항 지구(지질, 기후)·해양 분야 전문과학관 건립 타당성 조사 종합평가 결과 사업 시행의 필요성이 인정돼 타당성 조사를 최종통과했다.

 

국립포항 전문과학관 조감도. 포항시 제공

국립포항 전문과학관 건립 타당성 조사는 올해 3월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으로 진행됐다. 경제성·정책성 타당성을 평가하기 위해 비용 대비 편익 분석(B/C) 및 정책성 분석, 지형균형발전분석 등을 실시했다.

 

앞으로 포항시는 지구, 지질, 해양 등을 아우르는 지오사이언스(Geo Science)를 주제로 건축 연 면적 6000㎡, 총사업비 495억 원에 해당되는 국립 전문과학관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경북도와 협력해 오는 2028년 완공을 목표로 건립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번 국립전문 과학관 건립은 포항시와 경북도 그리고 김병욱 국회의원이 과기정통부와 소통하며 직접 발로 뛴 노력의 결과다.

 

포항은 환동해를 품고 있는 해양도시이며, 신생대 제3기층이 있는 한반도 지질자원의 보고다. 

 

또한 지진, 수해 등의 뼈아픈 경험 등을 통해 지구 메커니즘의 중요성을 절실히 인식했고 자타가 공인하는 세계 최첨단의 과학기술 역량도 가졌다.

 

이뿐만 아니라 포항은 2004년 우리나라 최초 과학 문화 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미국, 일본에 이어 세계에서 3번째로 구축된 제4세대 방사광가속기를 비롯 아시아태평양이론물리센터, 막스플랑크 한국 포스텍 연구소 등 우수 과학 인프라가 밀집된 첨단과학도시로 대한민국 미래 과학 기술의 플랫폼이다.

 

또한 천혜의 동해 바다를 품고 있는 대표적인 해양도시며, 전국에서 가장 최신의 지질시대인 신생대 제3기층이 분포하는 젊은 땅으로 화산활동의 흔적인 주상절리와 신생대 제3기층의 생물 화석 등 포항이 아니면 볼 수 없는 소중한 지질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와 관련, 포항시 남구 동해면에서 발견된 ‘금광리 신생대 나무화석’이 올해 1월 나무화석 중 최초로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올해 8월에는 ‘포항 오도리 주상절리’가 국가지정문화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됐다.

 

지난 11월 7일에도 문화재청이 ‘금광동층 신생대 화석산지’를 국가지정유산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했다.

 

김병욱 의원은 “국립포항전문과학관이 시민을 위한 학습과 체험의 공간을 넘어 지역의 다양한 과학·문화 콘텐츠를 선보이는 지식 플랫폼이자 도심 속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우리나라 대표적인 과학도시로서 우리 지역이 보유한 과학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다른 지역과는 차별화된 독창적이고 세계적 수준의 과학문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과학관 건립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