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웃음소리 기분 나빠” 女고생 무차별 폭행, 살해하려 한 50대

입력 : 2023-11-21 23:00:00 수정 : 2023-11-21 18:04: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구속기소

웃음소리가 기분 나쁘다는 이유로 길 가던 여고생을 무차별 폭행, 살해하려 한 50대가 재판에 넘겨졌다.

 

전주지검 형사2부(황성민 부장검사)는 살인 미수 혐의로 A(50)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10시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서학동의 한 도로에서 B양을 둔기와 주먹 등으로 수십 차례 때리고 목을 졸라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목격한 김태진 전북대 교수는 사건 현장으로 달려가 A씨를 여고생으로부터 떼어놨다.

 

이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전화 통화를 하면서 걸어가는 B양의 웃음소리가 기분 나쁘다는 이유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검찰은 피해자에게 치료비를 지원하고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피고인이 죄에 상응하는 처벌이 이뤄질 수 있도록 공소 유지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