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수감사절 칠면조 사면하는 바이든

입력 : 2023-11-21 19:33:02 수정 : 2023-11-21 19:33: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리버티’라는 이름의 칠면조에 대해 추수감사절(11월 네 번째 목요일) 연례 사면 의식을 진행하며 웃고 있다. 마침 이날 81번째 생일을 맞은 바이든 대통령은 “(1963년 있었던) 첫 번째 사면 행사는 못 봤다. 그러기엔 내가 너무 젊다”고 농담했는데, 이후 톱가수 테일러 스위프트 이름을 브리트니로 잘못 말해 고령 논란을 자초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수지 '우아한 매력'
  • 수지 '우아한 매력'
  • 송혜교 '반가운 손인사'
  • 김희애 '동안 미모'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