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내 우주기업들 소형발사체 개발 ‘맞손’

입력 : 2023-11-21 20:11:06 수정 : 2023-11-21 20:11: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페이스파이오니어사업 MOU
우주산업 16개 핵심기술 개발

국내 발사체 개발기업들이 소형발사체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실제 활용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스페이스파이오니어사업’으로 개발 중인 소형발사체 중점기술 체계 연계를 위한 기업 간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엔디티엔지니어링과 단암시스템즈, 한양이엔지가 공급기업으로, 이노스페이스와 우나스텔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한항공이 수요기업으로 참여한다.

스페이스파이오니어사업은 해외의존도가 높은 우주산업 부품을 국산화하기 위해 산업체를 중심으로 16개 핵심기술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엔디티엔지니어링은 추진제 탱크와 산화제 탱크를 하나로 합치는 공통 격벽 추진제 탱크를 개발하고 있다. 단암시스템즈는 에비오닉스(항공우주용 전자장비) 통합기술, 한양이엔지는 발사체에 연료와 전기를 공급하는 장비인 엄빌리칼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수요기업들은 발사체 개발과 소형위성 수송 시장에 관심을 가진 곳들이다. 이노스페이스는 올해 3월 시험 발사체 ‘한빛-TLV’ 발사에 성공했으며, 내년 상업 발사에 나설 계획이다. 우나스텔라는 고도 100㎞까지 오르는 유인 우주발사체를 개발하는 스타트업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누리호 제작 총괄 관리와 발사 공동 운용 등의 과정에 참여한 체계종합기업으로, 2027년까지 누리호 4차례 추가 발사를 담당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나로호 개발 및 조립에 참여한 바 있고, 소형 발사체 상단부 엔진과 공중발사 형태 발사체를 개발 중이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