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민재 ‘혹사논란‘에 “모두 힘들다. 아프지 않고 뛰는 것에 감사”

입력 : 2023-11-21 13:28:51 수정 : 2023-11-21 13:2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감독님 말씀처럼 쉬운 경기는 하나도 없다”
“이기는 경기 하러 왔고 꼭 승리하겠다”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김민재가 20일 중국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 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C조 2차전 중국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가 ‘혹사 논란’에 대해 “모든 선수가 힘든 상황인데, 그저 아프지 않고 뛰는 것에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20일 중국 광둥성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진행된 경기 전 기자회견에서 김민재는 이같은 소신을 밝혔다.

 

위르겐 클린스만(독일)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우리시간으로 21일 오후 9시 중국 광둥성의 선전 유니버시아드 스포츠센터에서 중국과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2차전 원정 경기를 치른다.

 

‘많은 경기를 치르느라 몸이 힘들 것 같다. 어떻게 극복하고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당연히 힘들다. 그러나 굳이 힘들다고 하지 않는 이유는 모든 선수가 힘들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많은 경기를 소화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인정한 김민재는 “경기에 나가는 선수와 나가지 못하는 선수의 힘듦이 다르지만, 모두가 힘들고 고생하는 건 똑같다”며 “굳이 ‘힘들다, 죽겠다’는 얘기하는 건 배부른 소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저 다치지 않고 경기를 뛰는 것에 감사하다. 부상 없이 출장하고 있다는 건 아직 몸 상태가 괜찮다는 의미인 것 같다”며 “다치지 않도록 잘 관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클린스만호의 A매치 5연승과 6경기 연속 무실점을 향한 의욕도 내비쳤다.

 

김민재는 “감독님 말씀처럼 쉬운 경기는 하나도 없다”면서도 “이기는 경기를 하러 왔다. 힘든 경기가 되겠지만 잘 준비하고 있기 때문에 꼭 승리하겠다”는 자신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당연히 무실점 경기를 목표로 하고 있다. 수비에서 실점하지 않는다면 워낙 좋은 공격진이 충분히 득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팀과 싸우든, 수비에서 먼저 문제가 생기고 실점하기 시작하면 힘든 경기가 된다”며 “수비진이 실점하지 않는다면 최소 승점 1점은 가져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9∼2021년 중국 베이징 궈안에서 뛰었던 김민재는 “중국에서 오랜만에 뛰게 됐다. 어느 나라에서 경기를 치르든 일단 잘해야겠다는 생각밖에 없고 모든 경기가 중요하다” 고 말했다. 이어 “좋은 경기 내용도 중요하겠지만, 힘든 경기가 예상되는 가운데 결과를 내는 것도 중요하다는 점에서 좀 더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재는 “베이징 옛 동료들이 지금 대표팀에서 뛰고 있다. 평소에도 자주 연락하며 안부를 물을 정도로 잘 지내고 있었다”면서도 “내일 그들이 선발로 나온다면 각 선수가 어떤 스타일인지 대표팀 동료들에게 알려주겠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