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익표 "연합TV 경영권 넘기기 협조한 방통위 관계자 책임 묻겠다"

입력 : 2023-11-21 10:09:16 수정 : 2023-11-21 10:57: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내대책회의 발언…"이동관 불법행위에 함께 말라 분명히 경고한다"
"마약 투약 전력 있는 박준영 을지재단 이사장 이력도 큰 논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21일 학교법인 을지학원이 방송통신위원회에 연합뉴스TV 최다액 출자자 변경을 신청한 것과 관련해 "방송 민영화 과정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에 협조한 방통위 관계자도 법적·정치적 책임을 반드시 묻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분명히 경고한다. 이 위원장의 불법 행위에 함께 하지 말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국회가 이동관 방통위원장의 방송장악 음모를 방송법 가결과 탄핵으로 바로 잡으려 하자 방통위는 유례없는 속도전으로 민간기업에 보도채널 경영권을 넘기려 한다"며 "YTN에 이어 이번에는 연합뉴스TV"라고 설명했다.

 

그는 연합뉴스TV와 YTN 경영권을 각각 가져가려는 두 기업에 대해 "두 기업 모두 지분 취득 절차상 위법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절차도 절차지만 마약 3천여회 투약 전력 있는 박준영 을지재단 이사장의 이력도 큰 논란"이라고 지적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이병훈 의원도 회의에서 방통위가 연합뉴스TV의 최다액 출자자 변경승인 심사 계획을 의결했다며 "민간 자본에 방송을 넘겨 언론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을 제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윤석열 정권의 언론 장악 시도는 갈수록 노골적이고 염치나 체면도 없다"며 "언론사는 장악해도 언론을 장악할 수 없고 언론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히틀러의 선전가 괴벨스는 '국민들이 일치단결해 사고하고 정부에 적극 동조하고 복무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권에 적극 동조하는 사람들로 선전기관을 채웠다"며 "윤석열 정권이 하려는 일은 괴벨스와 나치가 먼저 다했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그러나 그들이 어떤 결말을 맞았는지 역사가 증명해주고 있다"며 "악인들이 승리하는 데 필요한 유일한 조건은 선한 사람들이 행동하지 않는 것이라고 믿기에 우리 민주당은 단호하게 윤석열 정권의 언론장악 시도에 맞서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