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국인 다수 "미국사회 정치적 분열, SNS가 가장 큰 책임"

입력 : 2023-11-21 01:46:21 수정 : 2023-11-21 01:46: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명절에 정치 이야기 피하고 싶다"

미국인들이 자국 내 극심한 정치적 양극화의 원인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지목했다.

 

동영상 앱 틱톡. AFP연합뉴스

퀴니피액대가 이달 9~13일 전국의 등록 유권자 157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0일(현지시간) 공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미국 사회의 분열 책임이 누구에게 있느냐는 질문에 35%가 SNS를 꼽았다. 정치 지도자 32%, 케이블 뉴스 28% 등으로 뒤를 이었다.

 

다만, 연령별로는 응답에 차이를 보였다. 18~34세 응답자는 사회 분열의 책임에 대해 SNS(45%), 케이블 뉴스(27%), 정치지도자(26%) 순으로 꼽았다. 그러나 50~64세 응답자는 정치지도자가 분열에 가장 책임이 크다는 대답이 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케이블 뉴스 및 SNS(각 30%) 순으로 답했다.

 

극심한 정치적 양극화로 전체 응답자 가운데 61%는 가족이 모이는 추수감사절 때 정치에 대한이야기를 하는 것을 피하고 싶다고 답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