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세청 “전통주 19개 제품 美·中 등에 수출 성사”

입력 : 2023-11-20 19:36:24 수정 : 2023-11-20 19:36: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메이저 주류사 협업 통해 지원

국세청은 우리나라 소규모 주류업체 9곳 전통주 19개 제품이 메이저 주류업체의 지원을 통해 미국 등에 수출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김창기 국세청장(오른쪽)과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왼쪽)가 20일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에서 열린 제1회 주류(K-SUUL)정책 세미나 및 수출 주류 시음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국세청 제공

국세청은 이날 국세청 세종청사에서 주류 업계 관계자 및 주류 제조·정책·마케팅 전문가 등이 참석한 ‘K-SUUL(술) 정책 세미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국세청에 따르면 이달 현재 미국과 중국, 뉴질랜드 등에 수출되고 있는 전통주는 알에프(장수오미자주), 금산인삼주(금산인삼주수삼23), 술아원(필25), 예산사과와인(추사애플와인 추사백25), 금군양조(국화주 벚꽃주 목련주 등), 서해안복분자주(선운산복분자) 등 9개사 19개 제품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소규모 주류 업체들은 우수한 제품을 생산하고도 인프라의 한계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는데, 국세청과 하이트진로·OB맥주·국순당·롯데칠성음료 등 메이저 주류사가 협업을 통해 수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이 같은 수출지원 노력이 계속될 수 있도록 메이저 주류사와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국세청은 또 국민 공모를 통해 선정한 우리 술 브랜드(K-SUUL)를 수출 주류 라벨로 활용해 해외 인지도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