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북에 국제복합금융센터 들어선다

입력 : 2023-11-20 18:57:09 수정 : 2023-11-21 14:10: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 15개 기관 MOU
디지털 생태계 조성·금융 인프라 구축
펀드 등 포함 2027년까지 1조원 투자
컨벤션센터·호텔 등 다양한 시설 조성
道 “IT 기업 등 지역 일자리 창출 기대”

전북혁신도시에 디지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디지털혁신센터와 컨벤션센터, 호텔을 결합한 국제금융센터가 들어선다. 전주시 탄소산업단지에는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전환을 위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구축된다. 이런 금융·디지털 인프라 구축에는 국내 자산운용업체인 파인앤파트너스자산운용을 비롯해 카카오의 기업간거래(B2B) 사업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솔루션 기업 아토리서치㈜ 등을 비록해 정부 부처와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지역 대학 등이 함께 나서 기대감을 높인다.

 

전북도는 20일 대회의실에서 파인앤파트너스자산운용㈜과 아토리서치㈜,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산업통상자원부, 전주시, 전북신용보증재단, 국민연금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한국전기안전공사, 군산대학교, 전북대학교, 전주교육대학교, 전북대병원 등 14개 기관과 ‘디지털 혁신생태계 조성 및 전북국제복합금융센터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파인앤파트너스자산운용 등 투자 주관사는 올해 말까지 조성할 계획인 투자펀드를 포함해 총 1조원을 2027년까지 디지털 생태계 조성과 금융 인프라 구축에 투자할 계획이다.

 

전북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인근에는 금융·연금 관련 기업을 집적화할 국제금융센터를 지상 35층 규모로 건립하고 IT(정보기술) 분야 창업 지원을 위한 디지털혁신센터, 1000석 규모의 컨벤션센터, 4성급 이상 호텔 등을 함께 구축한다. 국제금융센터가 들어서면 서울, 부산에 이어 제3금융 중심지로 도약하려는 전북도 구상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전주 탄소산단에는 지역 정보기술(IT) 산업 및 전통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들어선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향후 인공지능(AI)과 자동화, 빅데이터 등 기술 활용의 기반이 돼 지역 기업들의 기술 혁신과 융합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전북의 디지털 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클라우드 네이비트 전환 정보화전략계획(ISP)을 수립하고 지역 공공기관의 디지털 전환사업 지원과 일라우드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지자체와 지역 각 공공기관은 정부의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 전략에 발맞춰 저렴한 비용으로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는 ‘전북 통합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입점을 적극 고려한다. 또 전북이 금융 중심지로 지정되도록 협력하고 중소 스타트업 기업 지원을 통해 혁신 역량 확산에 기여하며 지역 인재 양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해 고용 창출을 도모할 방침이다. 공공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은 윤석열정부의 국정과제인 ‘디지털플랫폼정부’ 구축을 위해 대통령 직속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가 추진하는 사업이다.

 

앞서 전북도는 지난 2월 디지털 생태계 구축을 위해 관계 기관 12곳과 클라우드협의체를 구성해 운영 중인데, 이번 투자가 현실화하면 총 23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한다.

 

김관영 전북도지사는 “전북 최초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들어서고 디지털 혁신센터가 건립되면 첨단 IT 기업을 불러들이고 양질의 일자리가 많이 생길 것”이라며 “아울러 전북혁신도시 금융타운 부지에 금융센터 등이 구축되면 금융 중심지에 걸맞은 기반을 갖추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주=김동욱 기자 kdw7636@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