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갑진년 청룡의 해’ 첫 해돋이는 한라산 정상에서… 새해 첫날 새벽 야간산행 허용

입력 : 2023-11-20 13:17:54 수정 : 2023-11-20 13:17: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주도는 갑진년 청룡의 해 첫 해돋이를 한라산에서 맞으려는 탐방객을 위해 새해맞이 야간산행을 특별 허용한다고 20일 밝혔다.

 

성판악과 관음사 탐방로에서 내년 1월1일 오전 1시부터 산행을 허용한다.

 

한라산 백록담 새해 일출. 제주도 제공

야간 산행 허용 인원은 성판악 1000명, 관음사 500명이다. 반드시 한라산탐방예약시스템을 통해 산행을 예약해야만 성판악·관음사 탐방로로 입산할 수 있다.

 

예약은 12월1일 오전 9시부터 진행한다. 1명이 예약자 본인을 포함해 최대 4명까지 예약할 수 있다.

 

제주도는 한라산 등반 예약 QR코드 불법 거래 방지를 위해 입산 시 신분증 확인 등 본인 확인을 강화한다. 한라산 정상까지 갈 수는 없지만 어리목과 영실 탐방로를 이용해 윗세오름 일원에서 일출을 볼 수도 있다.

 

어리목과 영실 탐방로 입산은 내년 1월1일 오전 4시부터 가능하다.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탐방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악천후에도 탐방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 유도 로프와 깃발 등을 설치했다. 또 진달래밭과 삼각봉대피소, 동릉 정상에 탐방객 안전사고와 응급 상황 발생 시 신속히 대처하도록 공원 직원을 증원 배치하고 제주 산악안전대원의 협조도 받을 계획이다.

 

한라산 백록담 새해 일출. 제주도 제공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는 예약 없이 무단으로 입산하는 탐방객과 어리목 및 영실 탐방로에서 허용 시간 이전에 입산하는 탐방객에 대한 단속도 강화한다. 내년 1월1일 당일 대설경보가 내려지면 입산 전면 통제, 대설주의보가 발령되면 등산로를 부분 통제한다.

 

양충현 한라산국립공원관리소장은 “내년 1월1일 야간 산행 시에는 눈이 올 경우에 대비해 아이젠과 스틱을 반드시 휴대하고 방한 장비와 비상식량 등을 준비해야 한다”며 “야간 안전 산행을 위해 개별 행동을 자제하고, 가급적 2인1조로 그룹을 지어 탐방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