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량 불탔는데 멀쩡한 ‘텀블러’... 영상 인증했다가 새 자동차 받게 된 사연

입력 : 2023-11-20 11:10:04 수정 : 2023-11-20 11:11: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소된 차 안에서 유일하게 멀쩡한 텀블러 영상을 공유한 여성이 텀블러 회사로부터 새 차를 선물 받게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틱톡 이용자 다니엘은 최근 자신의 차가 화재로 불탄 이후 차 안에 있던 스탠리 텀블러만 유일하게 생존했다는 영상을 올려 화제가 됐다. 뉴시스(틱톡 캡처)

17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다니엘이라는 여성은 틱톡에 화재로 인해 자신의 차량 내부가 다 타버린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공유했다.

 

그녀는 “스탠리 컵을 제외하곤 모든 것이 다 불타버렸다”고 적었다.

 

차 내부는 시트부터 운전대까지 모조리 불에 탄 가운데 운전석 컵홀더에 텀블러만 멀쩡한 모습이었다. 심지어 다니엘이 텀블러를 흔들자, 안에는 녹지 않은 얼음이 흔들리는 소리가 들렸다.

 

다니엘은 “어제 차에 불이 났지만, 아직도 얼음이 들어있어요”라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텀블러 회사인 스탠리가 마케팅할 절호의 기회라는 반응이 나왔다.

 

스탠리에서 불타지 않는 차량을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왔다. 해당 영상은 현재까지 조회수 6000만회를 넘기며 큰 관심을 모았다.

 

지난 17일(현지시각) 텀블러 제조 업체 '스탠리'의 글로벌 대표이사 테렌스 레일리는 틱톡 계정을 통해 다니엘에게 감사를 전했다. 뉴시스(틱톡 캡처)

테렌스 레일리 스탠리 글로벌 대표이사는 다니엘에게 새 텀블러와 차를 선물하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스탠리의 품질을 보여주는데 이보다 좋은 사례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다니엘은 17일 틱톡을 통해 스탠리의 깜짝 제안에 “정말 감사하고 믿을 수 없을 만큼 축복받은 느낌”이라고 전했다. 그는 해당 텀블러를 기념품으로 보관하겠다고 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