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민 "민주당 달라지려면 이재명과 측근들 물러나야"

입력 : 2023-11-20 10:18:18 수정 : 2023-11-20 10:18: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일 이재명 사당화와 관련해 "그걸 끊어내려면 최소한의 조건이 이재명 대표가 대표직을 물러나고 그 측근들이 물러나는 것"이라고 밝혔다.

 

비명계 중진인 이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와의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민주당이 본질적으로 달라지려면 무엇을 해야하느냐'고 묻자 "지금 민주당의 문제점은 사당화라기보다도 이미 이재명 당이 됐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낙연 전 대표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의 사법 문제가 민주당을 옥죄고 그 여파고 당 내부의 도덕적 감수성이 퇴화했다'고 직접 겨냥한 데 대해선 "지금은 언어가 필요할 때가 아니라 행동이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혁신계 의원들이 이 전 대표를 중심으로 결속하는 것 아니냐는 전망과 관련해 "어떤 결속력이나 이런 것들은 잘 모르겠다. 그와 같은 주장들은 저를 비롯해서 몇몇 의원들이 이미 한참 전부터 해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당 혁신계 모임인 '원칙과 상식'에 대해선 "이재명의 압도적인 분위기에서 목소리를 내는 것은 상당히 소중하다"면서도 "공천이 안 되니까 공천받으려고 그러는 것이라는 소리 듣기 싫어서라도 결단을 빨리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재명 대표 험지출마론과 관련해 "지금 이 대표가 경북 안동에 출마하는지 다른 곳에 하는지가 민주당이 갖고 있는 본질적인 결함하고는 특별히 결부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이 당이든 저 당이든 흔히들 험지 출마라는 얘기를 많이 하는데 그건 유권자들을 눈속임하기 위해서 '우리가 이렇게 달라졌어요', '헌신과 희생을 해서 지도부가 앞장서서 합니다'라는 몸짓에 불과하다"며 "본질적인 그 당의 한계나 약점 극복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내년 총선에서 경북 안동에 출마한다 하더라도 본질적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다면서 "민주당을 위해서 희생한다는 모습을 보여주는 연출에 불과하다. 그건 국민의힘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