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 300만TEU 달성… 최단기 돌파, 7년 연속 처리

입력 : 2023-11-19 10:39:14 수정 : 2023-11-19 10:3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최단기 300만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를 기록했다. 인천항은 2017년 처음 300만TEU 돌파 이래 올해까지 7년 연속으로 처리하는 실적을 냈다. 인천항만공사(IPA)는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을 가집계한 결과 19일 300만TEU 달성에 성공했다.

인천 연수구 인천신항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뉴스1

이전 가장 빠른 300만TEU 처리 시점인 2021년 11월 24일보다 5일 빠르다. 공사는 미·중 무역분쟁,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국내 민간소비 부진 같은 대내외 악조건 속에서도 △컨테이너를 통한 중고자동차 수출 급증 △중동 항로 포함해 신규 6개 개설 등을 주요 원인으로 분석했다.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자료를 보면 지난달 말 기준 인천항에서 수출한 중고차 총 41만3000대 중 79.7%, 약 32만9000대가 컨테이너선으로 운송됐다. 같은 기간 인천항의 수산물, 목재류, 기계류 수출도 전년 대비 각각 70.4%, 37.3%, 19.1% 증가했다.

 

공사는 연말까지 현 추세가 유지될 경우 역대 최대치인 2021년의 335만TEU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IPA 이경규 사장은 “선사, 포워딩기업, 컨테이너 운영사 등 관련 물류업·단체의 노력으로 얻은 결실”이라며 “보다 많은 고객이 인천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더욱 물류하기 좋은 여건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인천=강승훈 기자 shka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