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日언론 "尹-기시다 스탠퍼드대 좌담회 이례적…한일 협력 가속"

입력 : 2023-11-19 10:36:04 수정 : 2023-11-19 10:36: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국 관계 개선 국내외에 알리려는 목적 있어"

일본 언론이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17일(현지시간) 스탠퍼드대에서 함께 좌담회에 참석한 것을 이례적이라고 평가하며 한일 경제안보 협력이 가속할 것으로 19일 전망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윤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스탠퍼드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해 수소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한일과 한미일 협력을 추진하겠다는 의향을 밝혔다"며 "이례적으로 한일 정상이 이런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양국 관계 개선을 국내외에 알리려는 목적이 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도 "한일 정상이 미국 대학 토론회에 나란히 출석하는 것은 이례적"이라며 "한일은 미국을 포함해 3개국의 기술과 경제안보 분야에서 협력 강화를 가속할 생각"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윤석열 대통령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대 후버연구소에서 열린 한일 스타트업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마이니치신문은 "양국 정상이 제3국에서 공동 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처음으로 한일 관계 개선을 내외에 알리려는 의도가 있다"고 보도했다.

좌담회는 일본 측이 제안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양국 정상은 수소와 암모니아 등 첨단기술 분야에서 협력에 합의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한일, 경제안보에서 상호 보완'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일이) 경제 분야에서 상호 보완 관계를 강화해 기술 개발에서도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려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윤석열 정권 출범 후 개선된 양국 관계를 후퇴시키지 않도록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조치의 하나로 경제협력에 의한 실리 추구를 선택했다고 분석했다.

닛케이는 하지만 내년 4월 한국 총선 결과와 기시다 내각 지지율 하락, 강제징용 문제 등 역사 문제가 향후 양국 관계 리스크로 남아 있다고 짚었다.

윤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 기간 기시다 총리와는 좌담회 이외에 별도로 올해 7번째 양자 회담을 개최했으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기시다 총리와 3자 회동을 열기도 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민시 '오늘도 상큼'
  • 고민시 '오늘도 상큼'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