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명 재래시장 모둠전에 ‘화들짝’ 놀란 사연

입력 : 2023-11-18 21:00:00 수정 : 2023-11-18 16:21: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게 1만5000원이냐"
JTBC 사건반장 영상 갈무리

서울 광장시장에서 한 유튜브가 겪은 일화가 온라인상에 알리지며 전통시장 '바가지요금'이 다시 한번 논란이 될 조짐이다.

 

지난 17일 JTBC 사건반장에는 유튜버 '희철리즘'이 전한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유튜버 윤희철씨는 베트남에서 온 지인 2명과 함께 광장시장을 찾았다.

 

지인들에게 광장시장을 소개하기로 한 윤씨는 한 가게에 자리를 잡은 뒤 "외국인 친구들이 왔으니까 맛있는 전을 먹어보겠다"며 1만5000원짜리 모둠전 한 접시를 주문했다.

 

그러자 가게 주인은 "모둠전은 양이 적어서 3명이 못 먹는다. 뭐 하나 더 시켜야 한다"며 더 주문할 것을 권했다. 윤씨 일행은 "먹어보고 시키겠다"며 거절했다.

 

하지만 가게 주인은 "모둠전 하나는 양이 얼마 안 된다. 2명이 와서 먹는 양이야. 1만5000원 갖고 안 돼"라며 핀잔까지 줬다.

 

이후 윤씨 일행은 모둠전을 보고 "이게 1만5000원이냐"랴고 물으며 양이 적다고 깜짝 놀랐다. 모둠전은 맛살, 햄, 애호박, 두부 등으로 만든 전으로 구성돼있었다. 개수는 10개가 조금 넘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