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동훈 부인, 제2의 김건희 여사냐” 김남국에…전여옥 “땡큐~”

입력 : 2023-11-18 13:35:34 수정 : 2023-11-18 13:3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여옥 “민주당이 오히려 한동훈 대선주자 만들기 올인”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지난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연말 이웃 돕기 2023 사랑의 선물을 제작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제공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부인 진은정 변호사가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자 코인 보유·거래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이 “제2의 김건희 여사냐”며 대립각을 세웠다. 이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은 야당의 공세가 오히려 한 장관을 대선주자로 띄워준다며 “고맙다”고 비꼬았다.

 

전 전 의원은 최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김남국 의원 페이스북 글을 공유한 뒤 “김남국 의원, 보수의 이모가 아직도 열심히 활동 중이라 땡큐”라며 “김 의원은 뭘 잘 모른다. 이 행사는 대한적십자사가 늘 해오던 행사다. 그런데 김 의원이 갑자기 마련된 ‘한동훈 부인 홍보용 행사’로 둔갑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요즘 한 장관은 황당하겠지만 은근히 즐겨도 될 것 같다”며 “온 민주당이 영육을 다해 ‘한동훈 대선주자 만들기’에 올인하고 있으니 말이다”라고 덧붙였다. 야권의 한 장관 저격이 한 장관을 오히려 띄우는 데 일조한다는 취지다.

 

앞서 진 변호사는 지난 15일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사무소에서 열린 ‘2023 사랑의 선물’ 제작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가 공개 활동을 보인 것은 한 장관이 지난해 5월 취임한 이후 약 1년 반 만에 처음이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7일 대구 수성구 대구스마일센터 방문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해당 행사는 예년부터 장·차관 등 국무위원, 주한 외교대사 부인 등이 참석해왔으나, 이날 진 변호사가 처음으로 모습을 보이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이와 관련해 한 장관은 “국무위원 가족은 적십자 관련 봉사활동을 오래전부터 모두 다 해왔다”며 “통상적인 활동”이라고 강조했다.

 

진 변호사의 공개 활동으로 한 장관 총선 출마설에 힘이 실리자 김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2의 김건희 여사님인가. 국민은 김 여사 하나만으로 버겁다”며 “도대체 언제부터 언론에서 이름도 모르는 장관 부인의 봉사활동까지 챙겼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동훈 장관 부인이 중심이 된 띄워주기 기사다. 이 사진들을 보니까 윤석열 대통령까지 아웃포커싱으로 날려버린 김건희 여사의 사진이 생각난다”며 “왜 이런 기사를 찾아보냐고? 보고 싶어서 봤겠는가. 포털 메인에 심심치 않게 상당 시간 노출되어 있어서 반강제로 보게 됐다”고 적었다.

 

한편 17일 대구를 방문한 한 장관은 여권에서 총선 출마 요구가 강하다는 취재진 질문에 “의견은 많을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